서두에 먼저 말씀드립니다.
안철수 지지성향이지만 안철수가 좋아서라기 보다는 TK정치세력이 싫고, 문재인이라는 짜장면만 먹게 생겼다가 다른 메뉴도 선택 가능하게 한 안철수에 대한 고마움이 지지보다는 더 큽니다.

노무현은 위상은 야권의 영남. 좀더 구체화 하면 어느 정도 대구경북과 라이벌 의식이 있는 부산경남의 큰 산입니다.
물론 김영삼이가 있지만 이미 새누리계의 여권이라는 인식이 강하기에.
부산경남 야권의 상징을 뽑자면 단연코 노무현이 1위라고 봅니다.

하지만 이게 능력이나 업적으로 평가 받는 게 아니라 부산경남 야권 세력의 구심점의 역활로만 획득한 지위라고 봅니다.

자.. 이제.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거나 야권의 대표주자가 된다면 어떻게 될까요?
부산경남의 야권 구심점이 시간이 지날수록 노무현에서 안철수로 바뀔 겁니다.

최소한 안철수 정권이 실패하더라도 부산경남의 구심점 역활은 노무현과 안철수가 양분하게 되니, 노무현의 위상이나 영향력은 급격하게 쇠퇴 할 거로 보입니다.
반면에 안철수 정권이 성공한 정권으로 끝난다면 노무현의 위상은 흔적도 없이 사라질 가능성이 큽니다.

친노들의 고민은 여기에 있습니다.
안철수를 친노의 울타리 안으로 반드시 끌고 와야 합니다.
그렇지 못하면 안철수의 당선은 박근혜 당선보다 친노에게는 정치적으로 악몽일겁니다.
꼬마 민주당을 넘어 친노라는 정치세력 자체가 흔적도 없이 사라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죠.
친노만 사라지냐.. 아닙니다 노무현도 같이 사라지게 된다는 겁니다.

안철수가 당선은 못되고 2등으로 3등과 격차를 크게 벌이고 낙선해도.
친노와 노무현의 운명은 시간만 연장 되었을 뿐이지 점차 희미해 질거로 보입니다.

제 생각으로는 야권 단일화가 안된다면.
친노의 민통당은 새누리보다 더 집요하게 안철수를 공격 할 거로 봅니다.

단일화가 안되거나, 안철수가 친노 민통당 입당을 하지 않는다면, 안철수의 운명과 친노 그리고 노무현의 운명은 동전의 양면처럼 되어버렸습니다.

친노나 문재인에게는 안철수를 반드시 친노의 울타리로 끌고 오거나, 정치적으로 죽여야 하는 운명이다고 봅니다.
안철수가 같은 편이 아니다면, 박근혜가 당선되는 한이 있더라도 문재인은 안철수와 진흙탕 싸움도 마다하지 않을 걸로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