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호창 의원이 탈당 기자회견에서 낡은 정치세력에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맡길수 없다고 언급한 부분이 민주당, 호남 지지층에게 상처를 준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호남 지지층의 10% 포인트가 안철수 후보 지지층에서 문재인 후보 지지층으로 이동했습니다.



근데 누가 이택수 대표에게 호남 본토민과 출향민의 정서는 다르다는 것을 코칭해줘야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