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CNP 그룹 수사가 무리였던 건 같지만 솔직히 별 관심없습니다. 
다만 이 대목...참 골 때리네요.


이와 관련해 검찰이 2010년 유시민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장 주모씨를 함께 기소한 것도 눈길을 끌고 있다. 검찰이 주장하는 편취액이 유시민 후보 캠프의 7천632만원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1~2백만원 수준이기 때문이다. 검찰은 유 후보 캠프가 2010년 당시 CNC에 미납한 비용을 '공모하에 편취한 금액'으로 간주했다. 당시 선거 캠프 관계자들과 CNC측은 선거 캠프의 재정난으로 인해 아직 받지 못한 돈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


간단히 말씀드리면 2010년 지방선거 당시 이석기가 대표로 있는 CNP와 거래한 유시민 측에서
선거 비용 모두 보전받았음에도 7632만원을 떼먹었다는 이야깁니다.

남 안좋은 일에 그래선 안되지만 이 사실을 알게 된 순간 푸하하 웃음부터.

역시 유시민 대단하네요. 자신은 올해 비례대표 선거 전까지 이석기를 잘 몰랐다고 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