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에 이에 대한 대담 글이 있어 링크합니다.
젊은 사람들이 정확하게 짚고 있네요.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10121009115135&section=01&t1=n 

김경미  : 빚지지 않은 사람이 빚진 사람처럼 행동하는 이 불편한 진실! 왜 그런 걸까요? (웃음)

이안홍빈 : 우리가 모르는 빚진 것이 있겠지.(웃음)

김경미 : 복덕방에서 할아버지들이 장기두면서 할 법한 이야기를 대선 후보가 정치혁신안이라고 내어놓았다.(웃음)

김경미 : 샤츠슈나이더의 절반의 인민주권에 보면 '균열의 개발은 최고의 권력 수단이기 때문에, 중요 이슈에 대한 자신들의 정의를 다른 정당보다 우위에 놓을 수 있는 정당이 정부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그런 면에서 대선은 우리 사회 갈등의 축을 어떻게 형성할 것인가를 놓고 벌이는 여러 이익 집단들 간의 경쟁이라고 보여 진다. 그런 면에서 갈등을 부정적으로 보고 통합과 합의를 이야기하는 것은, 다른 의미로는 새로운 갈등의 축을 만들기 위해 자기를 걸 생각이 없다는 말 아닐까? 좋은 게 좋은 거라고.

황종섭 : 이 이야기가 계속 될 것 같다. 좋은 얘기의 반복 말이다. 기본적으로 대립하고 싸우는 것을 안 좋아한다. 구체적으로 디테일하게 들어가려면 사람들과 대립하고 싸워야 하는데 정치를 넘어서는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데 좋은 얘기 좋은 얘기만 반복 할 것 같다. 스캔들 될 것도 없고 그저 정치를 위에서 관망하는 것 같은 느낌이다.

조성주 : 더 진전된 각론을 이야기 하는 것인데 힘들 것 같다. 전반적으로 나온 것을 보면 고등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수준아닌가? 그리고 갈등은 나쁜 것이라고 보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한 사회에서 다양한 사회적 약자들의 문제나 자연스럽게 생기는 여러 갈등들을 그냥 나쁜 것이라고 보는 관점을 고쳐야 하는 것은 아닌가 생각한다. 이 총론대로라면 각론이 괜찮게 나오기는 힘들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총론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 같다.

양호경 : 정치를 정치의 방식으로 풀어서 정치로 계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정치 자체가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길벗의 총평 : 국민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철수가 말하는 정치개혁론 같다, 초딩이 정치를 논하는 느낌이다. 철수는 바둑이와 영희랑 동네나 학교 운동장에서 놀아야 제 격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