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논문 이야기로 길벗님이 열심히 논쟁을 하시는데 그 토론에서도 오마담님이나 에노텐님의 주장이 서로 틀리는군요

대충 보니 두분다 이공계에서 박사과정까지는 하시는 분 같고 지금도 그 계통에서 일하고 계시는듯 한데요
두분이 서로 다른소릴 하고 있습니다
논문 작성 과정의 펙트에서요
브릭이나 이런데서도 서로 다른 이야기가 나오기도하고

어떻게 보면 안철수 논문이 표절이냐 아니냐는 보는 관점에따라 달리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논문 작성 과정 발표 교신저자나 책임문제등등에서도 서로 다른 주장을 한다는 말입니다
좀 이해가 안가는 상황이지요

그리고 안철수 논문 문제는 문제 제기하시는 분들이 인문계쪽의 표절기준이나 관행을 가지고 재단하는데서 문제가 있는듯 합니다
저도 이공계열의 논문작성및 발표 프로세스는 잘 몰라서 할말은 없는데 토론을 읽어보니 인문계와는 완전히 다른듯 하군요

인문계는 어제의 이야기를 완전히 뒤집는 새로운 이론이나 주장이 가능한 반면 이공계는 벽돌을 차근차근 쌓아올리듯이 그게 어느임계점에 이르러야 새로운 주장이나 이론으로 확립이 되는 그런 차이가 있는듯 합니다

그래서 이공계 논문은 98%가 기존의 실험데이타이고 밝혀진 사실이라도 거기에 2%라도 새로운 실험 데이타나
사실이 기재되면 논문으로서 인정 받는듯 하고요

좌우간 모두가 동의하는바는

1. 안철수가 학문적으로 대단한 업적이나 석학은 아니다
2. 카이스트나 서울대 임용은 학교측이나 안철수나 학문 연구실적이 대단하거나 연구 잘하려고 간것이 아닌 안철수가 갖고 있는 명성과 경험 상징등을 전수하고 학교는 활용하려는 뜻이다
따라서 논문을 가지고 임용이 되니마니하는 것은 의미없다
사실 관료출신으로 장 차관을 지내거나 그런 사람들이 대학 교수로 가는 경우가 상당한데 이경우도 학문적 업적이 아니라  정책을 다루어본 현장경험과 학교 레벨과시하기 위한 용도등이라고 봐야하고 이것은 이것대로 필요한 일이기에 뭐라 할 일도 아니고 일반 아카데믹한 교수 임용 과정과 비교해서 편법이니 특혜니 할 것은 아니라는 것이지요
3. 안철수의 경우 표절이라고 보기는 어렵고 당시의 학교 체계나 관행이 그러한데서 본인도 아무런 문제를 느끼지 못할 수 있었고 실제로도 그것이 큰 문제는 아니다라고 볼 수 있겠군요

4. 김병화 법관이나 다른 관료들의 경우와 비교하는데 김병화는 당시 판사였기에 민간인이던 안철수와는 다르게 봐야하고 대법관은 임명직이기에 청문회에서 검증하는 것이고 안철수는 정치인이기에 국민들이 선거로 검증하겠지요
따라서 논문이던 다운계약서이던 주장할 수 있고 안철수는 사과나 해명을 할 수 있고 국민은 표로 판단하면 되겠지요  정치인에 대한 판단은 결국 유권자가 결정하니까요

5. 일관성을 이야기하는데 위장전입 논문표절등 우리사회 과거의 관행에 대해 당시 공무원이나 판검사하던 사람들과 민간인들을 동일선상에서 놓고 보면 곤란하다는 생각입니다
판검사는 법을 집행하는 사람들이고 공무원도 정부의 시책을 잘 알고 또 지켜야 할 특수관계에 있는 사람으로서
안철수 같은 일반인과 같이 관행으로 묻어가기는 조금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특별한 범죄나 위법의식 없이 대체로 사문화된 법을 위반했다고해서 결격 사유로 삼는것은 온당치 않고 그 공직에 대한 적합도에서 어느정도 참고사항은 될 수 있다고 봅니다
청문회가 도덕성을 따지는 이유는 그 직책을 잘 수행 할 수 있느냐라는 부분과 연관이 되기 때문인데 다운계약서가 10이고 직무에 대한 능력과 실적이  90이면 청문회 인준을 해야 된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