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처음부터 스윙보트인 중도층에 대한 장식용 정도로 김종인을 쓸 생각이었다면 김종인의 뾰족한 성격 정도는 컨트롤 할 수 있었어야죠.

김종인도 일종의 자신의 학자적 이상을 현실화할 수 있는 수단으로 박근혜를 선택한 건데 그런 김종인에게 친박처럼 무조건 박빠가 되라는 건 무리에요.

요즘 친노종북을 주문처럼 외우고 다니는 변희재는 박근혜에게 진작부터 김종인과 이상돈을 내치라고 주문하던데 차라리 변희재를 박근혜의 브레인으로 영입하는 건 어떨까 싶네요.

현재로서는 제 선택은 안철수가 문재인을 잡아먹고 야권단일후보가 되더라도 안철수만큼은 무조건 안 찍겠지만 문재인이나 박근혜 둘 중에서는 고민해볼 수도 있겠다였어요.

박근혜의 과거사 사과로 박근혜를 찍어줄 수도 있다는 마음이 들었는데 김종인 하나도 제대로 포용하지 못하는 박근혜의 정치력이라면 박근혜의 경제민주화에 대한 의지까지도 의심할 수밖에 없어요.

이런 식으로 박근혜나 문재인이나 둘 다 똑같은 수준이라면, 그리고 권력을 향한 친박과 친노의 이전투구가 지금의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보여줄 수 있는 정당정치의 전부라면 안철수가 정당정치 충분히 비웃을만 하겠군요.

박근혜나 문재인이나 그런 거대한 정당의 힘을 가지고도 저렇게 자신들이 가진 힘을 제대로 컨트롤하지도 못하고 우왕자왕하는 꼴이라니 그래가지고서야 어디 정당정치로 책임정치를 제대로 구현이나 할 수 있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