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떨어진 사람이지만 어쨌든 박근혜도 호남에 구애를 하긴 하나봅니다. 안 그래도 제일 나서는 게 이정현이던데 어찌될라나 모르겠습니다.
그보다 박근혜도 야심차게 영입했던 김종인도 들썩이고, 한광옥 영입 건으로 안대희도 씩씩거리는 것같은데 그건 어찌할라나 모르겠네요.

아래는 한광옥의 새누리당 입당 전문입니다.



------------------------------------------------------------------------------------------------
새누리당에 입당하면서 


저는 비장한 마음으로 저의 지난 40여년의 정치역정을 뒤돌아보았습니다. 

40여년의 지난 세월이 결코 순탄치만은 않았지만 저는 항상 제 자신보다는 당을, 당보다는 국가를 먼저 생각하며 오진 '정도의 정치'를 실현해 왔다고 자부합니다. 

정도의 길이 아니면 가지 않았고 오직 국민을 위한 길이라면 서슬 퍼런 모진 고난도 두려워하지 않았으며, 대의를 위해 제 자신을 희생해야 하는 결단 앞에서도 결단코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저에게는 오직 민주주의 역사와 국민만이 두려울 뿐이었습니다. 

국민은 저에게 대한민국의 번영과 조국통일을 위해 헌신하고 했고 저의 정치철학은 오직 국민의 뜻에 충실해 왔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랜 숙고 끝에 새누리당 입당이라는 결단을 내리고 또 하나의 정도의 길을 가고자 합니다. 

비록 이 길이 한없이 외롭고 고단한 여정이 될지라도 우리 사회가 지역갈등을 해소하고 보수와 진보세력이 소통하며 화합하는 국민대통합 속에서 남북통일을 이룰 수 있는 작은 희망의 불씨가 된다면 보람으로 여기고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지역감정은 후손들에게 절대로 대물림 돼서는 안 될 사회적 병폐이며 우리 세대가 반드시 청산해야 할 과제입니다. 지역감정이 해소되지 않은 사회에서 남북통일은 결코 이룰 수 없고 선진강국이 될 수 없다는 것이 저의 소신입니다. 

저는 우리 사회가 지역과 계층 간의 갈등, 세대 간의 갈등 해소를 근간으로 대(大)탕평책을 실현시켜 국민대통합의 바탕위에서 남북통일을 이루는 과업에 제 한 몸을 헌신하기 위해 이 길을 선택했습니다. 


서로가 갈등의 소리(小利)를 접고 국가발전과 국민대통합이라는 대의로 나설 때 비로소 남북통일도 이루어질 것입니다. 

저는 지난 40여 년 간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 속에서 합리적인 방법으로 개혁과 혁신을 추구해 온 중도개혁 정치인의 한 사람입니다. 

앞으로도 새누리당 내에서 합리적 진보의 역할을 다해 새누리당이 개혁과 혁신을 추구하며 국민으로부터 진정한 사랑을 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제 힘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그것을 통해 제 정치적 소신인 민주주의 발전과 서민경제 발전, 그리고 남북통일을 실현시키는 일에 밑거름이 되겠습니다. 

저의 이름이 국민의 마음속에 국민대통합을 이루고 통일을 위해 헌신하는 정도의 정치인으로 영원히 기억되기를 희망합니다. 

2012년 10월 5일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 한광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