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대통령까지는 아니고, 야권단일후보 협상이 진행된다면 안철수를 지지하겠습니다. 정말 은근히 고민을 했었는데, 일단 추세와 방향성에 높은 점수를 주게 되더라구요. 

마음에 걸렸던건 두가지 입니다.


첫째 박원순을 비판하면서 안철수를 지지하는 이중 잣대.

제가 박원순을 비판했던 것은 '정당 정치의 중요함' 때문이었습니다. 정당밖에서 이미지 관리하는 것이 훨씬 유리한 위치에 서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상황이 될 수 없죠. 이런 현상이 누적되면 최종적으로 정당정치 자체가 파괴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 피해는 국민들이 부담해야 할테구요. 그러나 현재 민통당은 친노 혁통과의 통합 이후로 '정상적인 정당'이 더 이상 아니고, 회복됄 기미도 일체 보이지 않습니다. 특히 모발심으로 대선 후보를 선출한 것은 본인들 스스로 더 이상 정당이기를 포기한 것으로 파악합니다. 따라서 박원순과 안철수의 경우는 다르고, 문제될 것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특히나 현재의 민통당을 어떤 계기에 의해서든 부셔야만 하는 정당이라고 줄곧 규정해왔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습니다.


둘째 저의 그 동안의 안철수 비판들을 어떻게 주워담을거냐의 문제

안철수에 대한 저의 비판점들은 그대로 유지할 생각입니다. 쉴드칠 생각 전혀 없습니다. 그래서 안철수가 대통령 자격이 있느냐에 대해서는 여전히 보류입니다.  다운계약서 논문의혹 딱지아파트 기타 등등 여러가지 문제, 턱도 없는 도덕군자 코스프레로 지지율을 훔친 것, 정책준비와 자기검증이 전혀 없는 선거준비상태 개판인 점 등등은 안철수가 반드시 책임지고 감수해야할 문제입니다. 이 부분들은 여전히 가열차게 깔 것이고, 다른게 있다면 조금이라도 후보의 발전을 위한 비판을 할거라는 것입니다^^

저는 대략 이 정도로 정리했네요. 추세와 방향성 이외에 사실 그 이상의 기대는 하지 않습니다. 일단 재료가 싱싱하다는 것 외엔 아직 맛도 모르고 뭐도 모르는 그런 상태입니다. 혹시 그동안의 저의 안철수 비판에 설득되어 안까가 되기로 결심하신 분이 (한 분도 없으시겠지만) 계시다면, 사과를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