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미디어오늘 기사를 링크합니다.

<미디어오늘 기사>

기사내용은 정치평론가인 고성국 박사가 친박근혜적인 발언을 많이 해서 짤라달라고
YTN 노조가 들고 일어났다는 내용인데,
솔직히 개인적으론 좀 웃기다는 생각도 들고, 노조가 참 드럽게 할 일이 없었나보다 라는 생각도 듭니다.

여기 아크로 회원님들 중에 언론이 가치중립적인 기관이란 생각을 가지신 분 별로 없을 듯 싶습니다.
다들 자기 나름의 정치적 당파성을 지니고 있죠.
조중동은 조중동대로, 한경오는 한경오대로 말이죠.

하물며 언론이 이럴 지경인데 정치평론가들이 가치중립적이라는 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하고
딱히 그럴 필요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출근시간에는 주로 CBS의 김현정의 뉴스쇼를 듣고, 퇴근할 땐 시간이 맞으면 KBS의 열린토론을 종종 듣는 편인데
여기 출연하는 정치패널들의 입장을 들어보면 당파성이 아주 뚜렷합니다.
몇번 들어보면 이들이 친민주당 성향인지, 친새누리당 성향인지, 친안철수 성향인지 금방 알 수 있죠.

따라서 청취자들이 각자 알아서 자기 취향에 맞는 사람 취사선택해서 듣던지, 
아님 나름의 필터링을 동원해서 판단하든지 하면 될 일이지
특정 단체가 정치평론가들의 성향을 일일이 문제삼아 방송출연을 제재하겠다고 나선다면
이거야 말로 민주주의를 하겠다는 건지 말겠다는 건지 그 의중이 전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YTN노조가 그렇게 자신들은 무색무취하고 가치중립적인 고결한 집단이어서
고성국의 정치적 성향을 문제삼겠다고 나섰다면
마찬가지의 잣대로 방송에만 나오면 친민주당 내지 친야권 성향의 발언을 일삼는
정치평론가들도 방송출연 못하게 막아야 이치에 맞겠죠.

고성국 못지 않게 야권진영 행사에 뻔질나게 얼굴 들이미는 정치평론가들도 많은데
그럼 그 사람들도 다 정치평론 중단하라는 얘긴지 YTN노조에 묻고 싶군요. 

말로는 가치중립을 외치지만 결국은 자기들 성향에 맞는 사람들 위주로 방송에 출연시켜달라는 얘기인데
그렇담 노조가 추진하는 그런 방송통제와
MB가 정권 내내 추진했던 방송통제 사이에 무슨 변별력이 있는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런 쓸데없는 행위들이 결과적으론 야권 내지 민주진보진영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를 갉아먹고,
이중잣대의 화신들이란 비아냥만 불러오는 건데 왜들 그러는지 모르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