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이가 
시민캠프 공동 위원장이군요.
기사 내용에 나오는 미권스나 국민의 명령 노사모등..
여러 단체가 나오지만 기본적으로론 중복 아닐까요?

다는 아니지만 상당수가..
국민의 명령, 미권스등과 중복같은데요.
그 숫자도 35만명정도...

이게 문재인이가 민통당 경선에서 모바일로 받은 표와 거의 일치하고...

찬찬히 드려다 보고 생각을 해보면.
이정희로 대표되는 통진당 구당권파는 멍청이 같습니다.
35만명의 모바일 전사만 육성하면.
이중에 가족이나 친구, 친척명의 사용 가능하면.
최소 10만명정도의 모바일 전사만 육성하면.
민통당 대표도 대선후보도 먹을 수 있었는데.

왜 유시민과 통합을 했을까?
차라리 민주당하고 통합했으면 이익이었을 텐데.(통진당 구당파 열성지지자가 10만명은 넘는다고 봅니다.)

문재인은 아무리 봐도 욕심이 없는 사람 같습니다.
문성근을 이리 중용하는 걸 보면.
안철수를 위해서 밀알이 되기로 결심하는 것 같습니다.

문성근 “文-安 단일화, 여론조사로는 온당치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