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97년에 김영삼의 신한국당을 조순의 민주당과 합당해서 새롭게 만든 한나라당의 이회창과 박정희 코스프레로 새로운 변화를 내세웠던 무소속 이인제 신드롬에 맞섰던 김대중 대통령을 벤치마킹할 생각은 왜 못하나요?

김대중 대통령이 이인제가 내세운 새로운 변화 이미지와 신선한 이미지로 경쟁할 수나 있었을까요?

아니었어요.

한나라당의 이회창도 그때는 중앙선관위원장과 대법관, 감사원장, 국무총리를 거친 거물급 국회의원 초선인 정치 초년생이었어요.

저는 아직도 김대중 대통령의 97년 대선전략이 탁월했다고 생각해요. 

신선한 이미지도 없고 새로운 변화를 줄 것 같지도 않은 자신의 단점을 "준비된 대통령" 이거 하나로 박정희 코스프레하던 이인제 신드롬과 거물급 국회의원 초선인 대쪽 이미지의 이회창을 확실히 능가할 수 있는 김대중만의 장점으로 확 바꿔버렸으니까요.

준비된 대통령만큼 IMF 경제위기상황에서 국정이 안정될 것 같다는 믿음을 주는 이미지가 또 어딨겠어요?


저는 박근혜는 박정희 딸이라서 절대로 못찍어준다는 게 박근혜 최대약점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박근혜는 박정희의 과거가 박근혜의 지지층을 확장시킬 수 없는 가장 큰 약점이죠.

그럼 문재인의 약점은 뭘까요?

노무현 정권의 마지막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은 노무현 친구라서 절대로 못찍어준다는 게 문재인 최대약점 아닌가요?

박근혜가 아무리 미워도, 그리고 안철수가 아무리 못미더워도 노무현 정권 리턴즈를 볼 바엔 차라리 박근혜나 안철수를 찍어주겠다는 사람들 마음부터 되돌려 놓을 생각을 해야죠.

지금 호남민심은 2002년 노무현때처럼 집토끼가 아니라 문재인에겐 산토끼 다 됐거든요?

정몽준에게 노무현이 호남민심 다 뺏기고 거기서 그냥 아름다운 후보단일화 경선했으면 노무현이 정몽준을 이기고 최종 결선에 나갈 수나 있었겠어요?

호남민심은 박근혜와 맞설 수 있는 결승전에 나가야 집토끼 되는거지 아직까지는 안철수에게 더 기울어진 산토끼와 같아요.

지금 호남민심은 "문재인으로 박근혜를 이길 수 있겠어? 그래도 안철수처럼 박근혜 이길 사람을 밀어줘야지" 하는 반신반의 상태인데 이게 문재인이 과거 발언에 대해 그렇게 두리뭉실 좋은게 좋은거다 식의 물타기식 사과를 한다고 해서 호남민심을 확 되돌릴 수 있을까요?


문재인이 결승전에라도 나가려면 박근혜보다 먼저 안철수부터 확실히 이길 수 있는 경쟁력을 보여줘야죠.

그걸 위해서 호남민심의 절대적인 지지가 필요한데 그럴려면 노무현의 과거사에 대해 문재인이 노무현 친구 입장에서가 아니라 박근혜처럼 민주당 대선후보인 공인 문재인의 입장에서 정말 가혹할 정도로 비판을 하고 사과를 해야하는 게 맞아요.





그러고나서 안철수를 정말 민주당의 수권능력으로 무자비하게 밟아주는 거예요.

128명의 국회의원을 가진 입법능력과 서울, 인천, 충남, 전남, 전북, 광주, 제주, 강원이라는 광역단체장을 가진 행정능력, 그리고 민주당 안에서 새누리당과 정책적인 면에서 경쟁할 수 있는 민주당만의 정책으로 호남민심에게 무소속 안철수의 집권능력은 민주당 대선후보인 문재인에게 턱없이 미치지 못한다는 걸 뼈저리게 느끼게 해줘야 하는데 아름다운 단일화요?

노무현이 정몽준과의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정몽준 비판 하나도 안 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그저 아름다운 단일화라고 했을까요?

그건 단일화 되고나서 그때 포장해도 늦지 않아요.

제가 보기에는 이대로 가다가는 3위 후보가 받는 후보단일화의 압박에 문재인이 안철수에게 다 잡아먹히고 민주당은 안철수 정당으로 다시 재편되는 과정에서 공중분해가 될 것 같은데 무소속에게 민주당 대선후보가 그런 수모를 당한다면 친노의 정치력이나 수권능력은 더 볼 것도 없겠네요.









 

안철수 저는 정말 이명박이랑 똑같이 말과 행동이 다르고 남에게는 추상같은 잣대를 대면서 유독 자신과 자신의 가족에 대해서는 낙지보다도 더 흐물흐물한 구부러진 잣대로 나만 예외라고 생각하는 전형적인 위선자 스타일 같아서 싫은데요.

지금 안철수는 뜬구름같은 총론이 아니라 구체적인 정책을 내놔야죠.

안철수가 불안한 게 뭘까요?

안철수의 구체적인 정책이 하나도 없어요.

정책이 없다는 건 수권능력이 없다는 거죠.

이명박이 그렇게 압도적인 차이로 정동영을 이겼지만 2008년에 친박 숙청해서 박근혜가 이명박에게 등을 돌린 순간 광우병 파동으로 정권이 집권 1년차에 무너질 뻔 했고 절대 다수의 국회의원 의석수를 가지고도 친박의 이명박 비토로 국회에서 5년 내내 박근혜가 동의해주지 않는 사안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식물 대통령으로 전락했어요.

이명박 대통령이 그렇게 되었는데 하물며 국회의원이 아직 단 하나도 없는 안철수가 무소속 대통령이 되면 잘도 대통령 하겠네요.

박원순 서울시장도 서울시의회의 다수를 장악한 민주당 출신 서울시 의원에게 정책과 예산으로 철저하게 깨지는 게 정치적 현실인데요?

박원순 서울시장이 왜 민주당에 입당을 했겠어요?

박원순 캠프에 막판에 선거의 달인이었던 민주당 사람들이 들어가지 않았다면 과연 박원순이 나경원을 7% 이상 차이로 이길 수가 있었을까요?



 

박근혜의 가장 큰 약점은 박정희의 과거니깐 박근혜는 박정희의 공과논쟁이나 할 생각 하지말고 박정희의 과에 대해서는 정말 무자비하게 박근혜 스스로 박정희를 밟고 넘어가면서 대선 전략은 지금부터라도 철저하게 97년 대선에서 준비된 대통령으로 승부한 김대중 대통령을 벤치마킹해야하구요.

문재인의 가장 큰 약점은 노무현의 과거니깐 문재인이 정말 대통령 되고 싶다면 노무현의 과거와 확실하게 결별하면서 민주당 조직의 수권능력으로 호남민심에게 정권교체는 역시 안철수보다 문재인이라는 민주당 후보 문재인의 후보경쟁력을 강조해야죠.

안철수의 가장 큰 약점은 안철수 자신의 말과 행동이 다른 안철수의 과거니깐 매일같이 검증으로 얻어맞을바엔 정책으로 얻어맞는게 차라리 나을 거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