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서민 입장에선
안철수 부류의 인간들에 대한 판단이었죠.

헌데
이게 관행이었다네요.

누구들한텐 관행이었던것이 누구들한텐 조심 또 조심 해야 하는 것이었단 말이죠.

재밌네요.
관행으로 출몰한 인간들을 보니..

이 정도가 딱 안철수의 대권도전 마지노선이었는데
그 실체는 장난없죠.

또 
배웠습니다.

문재인이 싫어서 안철수를 지지한다는 인간들의 실체는
문재인을 지지하고 아니 박근혜를 빨아제끼는 그것과 아무런 차이가 없었다는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