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년 어느 날, 한국의 어느 동네에서 관 만드는 2개의 회사가 있었는데요.
하나는 전통의 30년 관 장사 정통의 박씨 문중, 지금 사장은 박그네구요.
또 하나는 신흥강호 5년 관 장사 노씨 문중, 지금 사장은 문제인입니다.

이 두 회사는 오래전부터 악연이었습니다. 
왜냐면 노씨 문중의 초대 사조 노므헨이 슈퍼 관스타 K 결승전에서
박씨 문중의 이멘박에게 진 나머지 충격으로 부엉이 바위로 
투신했거든요. 둘은 서로만 보면 으르렁거리게 되죠. 

이를 본 동네 사람들은 세 부류로 갈립니다.

1. 아 씨바, 지겹다. 
2. 관은 박씨 문중 관이 최고지, 30년 전통아니가?, 노씨 문중 관은 빨간 관이여, 빨갱이라까이
3. 노므헨님은 상식 있는 관장사를 했대이, 복수할꺼래이

이렇게 세 부류로 갈리지만 대부분 동네사람들은 지겹고 시끄럽다는 의견이 대다수였습니다.
바로 이때 혜성처럼 등장한 사람이 나타났으니 관이 있는 곳에 항상 있다는  찰스 선생이었습니다.

찰스 선생은 이렇게 주장합니다.
'증오의 관장사를 끝내자, 내가 통합의 관을 만들겠다.'

이에 수많은 사람들이 열광하기 시작합니다. 
지금의 관 시장에 염증을 느끼던 사람들이 대거 찰스의 관을 선호하기 시작했거든요.
하지만 그냥 당할 박씨 문중, 노씨 문중이 아니었습니다. 

우선 찰스한테 숨겨진 여자가 있다더니, 찰스가 오염물질 BW로 개미들을 살충했다더니 등등과 같은 비방을 합니다.
여기선 뜬 소문도 있지만 진짜도 있었습니다. 찰스한테 열광했던 사람들도 미미하지만 하나 둘씩 찰스를 의심하기 시작합니다.

그 뿐만이 아니죠. 
전통의 관장사 왕 박씨 문중과 신흥 강호 노씨 문중은 관을 생산하는데 어느 정도 체계와 노하우가 있었습니다.
관나무를 제공하는 유통 경로, 판로도 어느 정도 구축된 상태였구요.

그러나 찰스는 좋은 관나무를 알아보는 것부터, 생산 공정, 유통 경로, 판로 혼자 다 해야 했습니다.
찰스 밑의 직원들은 찰스의 입만 보고있지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것은 없었거든요.
결국 제품의 질은 동네 주민들의 기대치와 어긋나게 됩니다.
찰스네 관은 하나도 팔리지 않게 되었죠.
결국 잠깐 동안의 반향을 일으켰지만 결국 빈털털이가 된 찰스는 파산선고를 하고 해외로 뜹니다.

후세 사람들은 이를 '삼관대첩'이라고 했답니다. 
조직이 왜 개인보다 우수한 지를 보여주는 주요 사례로 꼽히고 있죠.

남겨진 두 문중과 동네 주민들은 뭘 하고 있나구요?
찰스가 떠나간 현재에도 두 관 관장사 문중은 계속 싸우고 있구요. 
동네 사람들은 여전히 세 부류로 갈라 서 있답니다.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