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어쨌든 잘못된 일이고 국민께 사과드린다. 정말 앞으로 엄중한 잣대로 규정으로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

하지만 kbs가 단독 보도한 본인의 다운계약서 작성에 대해선 앞서 사과한 것으로 갈음한다고 안 후보측 유민영 대변인이 전해 왔습니다.




이건 사과가 아니라 사람을 우롱하는 망언 수준 아닌가요?

다운계약서에 대해서는 김병화 대법관 후보때와는 완전히 다른 이중잣대와 안철수의 언행불일치 때문에 화가 났지만 

유민영 대변인의 망언은 그 자체로 감정이 팍 상하면서 

얼마나 사람들을 우습게 보길래 이런 망언을 아무렇지도 않게 대놓고 할 수 있는건가 싶어서 더 화가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