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정치인의 공약이 空約 이 된지 오래라 그런 측면도 있을거 같습니다.  

안철수의 "보편적 증세"만 봐도 이게 상당히 지지율에 리스크가 될거라 생각했는데 다들 신경을 안 쓰네요.
신기합니다.

하긴 이명박의 대운하 공약을 보고도 찍은 사람이 많으니 그러려니합니다만.... 

이명박은 공약을 어떻게든 지키려고 했는데
왜들 그렇게 욕한걸까요.  매니페스토의 실천인데...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