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지금 시점에선 안철수가 딱히 명시하지 않았더라도 민통당 당권파 친노를 배제한 민주당이여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을 눈치채지 않으면 예의가 아닌 듯 합니다.  김민전 교수가 말한 민주당 쇄신이란 것을 달리 해석할 수 없지 않을까요?

 인물로 따지면 안철수가 문재인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확실합니다만 사기질이 농후했다고 하더라도 경선을 통해 당선되었다는 정당성을 가진 문재인은 제1야당의 후보라는 것으로 그 결함이 보완되고 있는 것이죠

 따라서 안철수로서는 보잘 것 없는 문재인을 치는게 아니라 그 기반 민주당을 흔들어야 합니다. 권력의지가 있다면 말이죠. 일전에 안철수는 민주당의 위기라고 말했는데 그대로인 듯 하네요. 사실 이대로 아무 일 없이 진행되면 조직없는 안철수는 점점 불리하고 문재인에게 쏠리게 되어 있습니다

 말하자면 지금 문재인은 수성을 하고 안철수는 허허벌판에서 공성을 하는 입장입고 그 성의 이름은 민통당입니다.

 안철수는 2002년의 후단협 같은게 나와줘야 하는 것이죠. 국회의원들이 안철수 쪽으로 빠져나가기라도 하면 
 민통당에 큰 동요가 일 것은 자명하죠. 지금은 2002와 다르게 후단협만 죽일 놈이 되는 쪽으로 보기 힘듭니다.

 특히 주목하는게 근태계, 민평련인데 이 사람들을 이해찬 박지원이 단속 못하면 지는 게임이죠.
안철수쪽이 할 일은 그 사람들이 나오더라도 쪽팔리지 않게 명분을 제공해주고 일단 오면 정몽준처럼 소홀하게 하지 않는다는 믿음을 주는 거겠죠

 여튼 그런 사단이 안 일어난다면 문재인이 우세해지고 민주당의 동요가 일어난다면 안철수의 승리라고 보아도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