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안철수 문재인의 분산 지지 
어쩌면 3자구도로 끝까지 가면 이게 이번 선거의 키워드로 남을 것 같기도 하네요.

일단 부울경에서 박근혜 아성이 안철수, 문재인으로 무너지기 시작하니.
부울경이 이젠 야권에겐 산토끼가 아닌 집토끼가 되었습니다.
이러니 호남이 대접 받네요.
역시 노무현말대로 호남은 민주당을 버려야 사는가 봅니다.


호남민심 ‘문재인 < 안철수’ 2배까지 격차


문재인 ‘연일 DJ족적 따르기’… 호남에서 안철수 견제 ‘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