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용광로 캠프', 정동영도 합류할 듯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대선기획단 노영민 기획위원을 후보 비서실장에 임명하는 등 선대위 추가 인선을 발표했다.

대선기획단의 우상호 공보단장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에는 경선 당시 문 후보 대변인을 맡았던 진선미 의원과 당 전략기획위원장을 맡고 있는 비례대표 진성준 의원이 함께 임명됐다.

노영민 비서실장 임명으로 공석이 된 기획위원 한 자리에는 이인영 의원이 추가 선임됐다. 선대위 살림을 도맡는 총무본부장에는 손학규 경선캠프에서 활동한 우원식 의원이 임명됐다.

이날 인선은 한마디로 '친노 색 빼기'로 요약할 수 있다. '친노(親盧)'인 윤후덕 비서실장이 2선으로 물러나고 친노 색채가 거의 없는 노영민 기획위원이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게 대표적이다.

우원식 의원과 이인영 의원 역시 친노는 아니다. 우 단장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원식 의원은 과거 캠프에서 보기 어렵다. 후보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타 후보의 경선 캠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인사를 중요한 자리에 앉힌 것은 과거의 캠프 구성에서 보기 힘든 일이라는 말이다.

고(故) 김근태 의원의 적자로 평가되는 이 의원의 영입은 당내 통합과 동시에 '안철수 바람' 차단 효과를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우 단장은 이 의원에 대해 "젊은 세대 대표주자로 개혁성과 진보성을 갖췄고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선대본부장을 맡았던 경험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김근태 의원과 가까웠던 '민평연' 출신 중 박선숙 전 의원, 유민영 전 청와대 춘추관장 등이 당을 떠나 안 후보 캠프에서 들어간 점을 고려했을 때, 이 의원의 영입은 당내 김근태계 인사들의 '외도'를 막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우 단장은 이날 인선에 대해 "경선 끝나면 당 깨질지도 모른다고 했던 평이 있었던 것에 비하면 큰 통합의 모멘텀 만든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그는 "나머지 선대위 구성은 이번 주 내로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능력 위주의 용광로 선대위로, 변화와 혁신의 선거캠프 상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선대위 공식 출범은 추석 이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영도 합류 예정… 미래캠프 내 남북경제연합위원회 위원장에

이와 함께 지난 대선 당시 당내 대선후보이자 '비노(非盧)' 대표 인사인 정동영 상임고문도 선대위에 전면 배치될 예정이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23일 "정 고문이 정책 부문인 '미래캠프' 산하에서 남북문제를 다룰 남북경제연합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남북경제연합위원회에서 중점적으로 다루게 될 '남북경제연합'은 정치·경제·사회 전 분야에 걸친 '남북연합'에 앞서 경제 분야를 중심으로 '30-80시대(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인구 8000만 명)'에 진입하겠다는 문 후보의 핵심 공약이다.

핵심 공약과 관련된 자리에 비노 정 고문을 중용하는 것은 "선수(選數)와 계파를 탈피하고 '용광로 캠프를 만들겠다"던 문 후보 측의 의지의 표현으로 볼 수 있다.

문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대립했던 손학규·정세균 상임고문을 지난 22일 잇따라 만나 "무엇이든 돕겠다"는 화답을 얻어낸 바 있다. 손 고문은 이 자리에서 "민주당 후보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꼭 이겨달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또 김두관 전 경남지사가 지방에서 돌아오는 대로 따로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