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면
물건부터 보내면 안돼죠.

물론
박근혜,문재인,안철수 중에 아주 신뢰할만한 거래상대라고 생각되는 사람이 있다라면
100일이던 1000일이던 여신을 줘도 무방하겠으나..

셋다 
사기꾼 혹은 사기꾼 비스무리 해 보인다라면
물건 보내기전에 선입금부터 확인하는자세가 중요합니다.

그래서
현찰을 원하는 사람들은 선입금이 확인되기전엔 붓뚜껑을 부러뜨리는것이
옳은처사이지 않을까 하네요.

뭐..
안철수를 언제부터 대통령감으로 봤는지는 몰라도 느닷없이 쌩뚱맞게 안철수는 믿을만하다라며 혹은
그래도 민주당 문재인이 최고시다라며 미친뇬 널뛰듯 왔다리 갔다리하는 생계형 정치꾼들은 예외입니다.

짠하네요.
생계형으로다 정치판에 빌붙어 입에 풀이라도 칠해볼라고 아우성인 저 난장판의 양아치들을 보고 있자면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