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문재인을 비판하면서 쓴 글인  "Maker-Oriented 정치를 주장하는 문재인의 구태"에서 지적했듯, 문재인은 국민이 원해서 만들어진 후보가 아니라 철저히 정치공학에 의하여 만들어진 후보에 불과합니다. 이런 후보를 지지하는 노문빠들은 박빠를 넘어서는 민주주의의 적이며 문재인과 함께 쓰레받이에 담아 동해에 수장시켜야 합니다.


자신이 국민의 주인임을 망각하고 스스로 자발적 노예 수준인 신민(subject)로 격하시킨 노빠들에게 민주주의 시민 대접은 개발에 편자를 다는 것만큼이나 사치스러운 일입니다.


내가 누누히 '노빠들을 먼저 척결해야 민주주의고 뭐고 구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역시나...... 문재인은 노무현의 친구답게 개XX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는군요.


---------------------------------------------------------------------------------------------------------------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서 문 후보는 “노동계에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노동시간 단축, 사측의 고용 확대 등을 주문하는데 이는 기업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뜻을 피력했다. 기존 정치권과 재계의 구호를 원론적으로 반복한 것이다.
---------------------------------------------------------------------------------------------------------------
(관련기사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