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현재 위치를 누가 만들었을까?
여러가지 의견이 있습니다.
진보의 부족한 빈자리를 국민들이 안철수라는 인물로 메꾸는 현상이다.
안철수를 인물로가 아닌 현상으로 이해하자.
맞는 말이라고 봅니다.

다른 의견은 MB의 아바타다.
짧은 시간 언론의 이상하리만큼 집요한 밀어주기 보도.
정치인이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언론에 나오는 것이 잊어지는 것보다 훨씬 유리하다고 합니다.
안철수는 어느 순간부터 언론에 신데렐라처럼 등장합니다.
그리고 안철수가 만나는 사람들 만났던 사람들중 진보적이며 중도적인 사람들도 있지만,MB냄새가 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한마디로 주변인물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고 하는데.
안철수는 주변 인물을 보면 더 혼란스럽습니다.
이런 사람이구나 생각했는데 예상치 못한 사람과 만나서 놀고 있고.
그럼 저런 사람인가 하고 결정하면, 또 다시 색깔이 전에 만났던 사람하고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고.
어떤 분들은 그것이 안철수가 기존 진보와 보수의 프레임을 깨는 새로운 신선함이고 실험이다라고 말씀하시는 데.
좋게 말하면 새로움이고 나쁘게 말하면 박쥐입니다.

저는 위 두 의견외에 새로운 의견을 내놓고 싶습니다.

안철수는 김어준과 친노 언론이 만들었습니다.
김어준과 친노 언론은 이명박정권 초기부터 두 가지 목표가 있었다고 봅니다.

이명박에 대한 복수(혹은 때리기), 그리고 민주당의 주도권 잡기로 정치적 부활.
이 둘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양비론을 펴야 합니다.

이명박도 때려야 하지만.
민주당도 무능한 집단으로 몰아야 하고.
정당정치에 대한 공격으로 새누리도 민주당도 똑같은 집단으로 몰아야 합니다.

이를 잘 실현시킨 언론이
한겨레와 김어준입니다.

하지만 이 틈을 비집고 들어온게
안철수라고 봅니다.
본인의 의도인지 아닌지 모르겠고.
뒤에서 누가 기획했는지는 모르지만.

친노가 노리던 이명박 공격으로 대권쟁취, 그리고 민주당 접수는 반만 성공 하게 됩니다.
대권은 안철수로 민주당 접수는 친노로 가게됩니다.

이 과정에서 지금 공격하던 수준의 공격도 김어준이나 친노 언론은 안철수에게 초창기에는 하지 못합니다.
안철수를 공격하면 공격하는 이가 새누리와 같은 위치로 보입니다.
그리고 자신들이 공격하던 논리로 역공 당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친노는 민주당을 완전히 접수하기 전까지는,안철수에게 어떤 말도 하지 못하고,그저 외곽에서 지원하던가 침묵해야 합니다.

이런 이유로 안철수는 점점 커 갑니다.

이제 정말 재미있는 상황이 왔습니다.
친노가 정당정치 중심 혹은 민주당 중심을 외칩니다.
누가봐도 모순이죠.
하지만 그들은 외칩니다.
이제 목표했던 과실중 하나는 수확했고, 나머지 하나는 문재인으로 수확 할 준비가 끝난 겁니다.

이제 안철수가 그 과실은 순순히 내놓아야 합니다.
내놓치 않으면 일이 묘하게 꼬입니다.

이미 확보한 정당 접수라는 과일이 민주당이 깨지면 맛이 없어 쓸모 없는 과일이 되는 겁니다.
이제는 손에 움켜진 과일도 지켜야 하고, 나머지 대권(복수)라는 과일도 얻어야 합니다.

안철수를 공격하면 할 수록 친노는 민주당을 접수 하려고 공격했던 논리에 자신들이 당해야 하기에 논리적 모순에 빠집니다.
하지만 안철수가 순순히 내놓치 않으면,그래도 공격해야 합니다.
둘다 잃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친노가 앞으로는 김어준식 표현으로 말하면 유체이탈 화법이나 뻔뻔한 화법을 많이 쓸거라고 봅니다.
그리고 한가지 박근혜라는 상대방을 독재나 악마로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사소한 잘못은 있지만 이기기 위해서 화합해야만 한다는 주장이 더 설득력이 있기 때문이죠.

안철수가 진짜의 모습이 무엇인지는 이제부터 나타날 거라고 봅니다.
순순히 친노에게 과일을 내놓으면 안철수는 현상이지 인물이 아니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고 긑까지 가고자 한다면, 도중에 권력욕이 생겼던가 아니면 뒤에서 만든 세력이 있다는 겁니다.
다만 권력욕의 발현인가? 기획상품인가?는 판이 끝나봐야 확실히 알 수 있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