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타',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韓대표 '만장일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6&sid2=222&oid=108&aid=0002169285




취향의 영역에서 만장일치만큼 황당한 것도 없다. 그 만장일치의 대상이 대중적 영화가 아닌 영화라면, 더더구나 김기덕이 감독한 영화
라면 더 그렇다. 국내의 경우, 대중들 사이에서는 물론이고 평론가들 사이에서도 그의 영화들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 사이를 달린다. 그
때문에 그의 작업은 한국 영화계나 물주들의 은혜를 별로 받지 못해 왔다. 즉 그의 영화들의 작품성은 하나의 전체로서의 한국 영화가 평
균적으로? 도달해 있는 수준을 가리키는 지시계가 될 수 없다. 베니스 영화제 대상은 김기덕과 그의 스텝들의 영광이지 한국 영화계의 영
광은 거의 아니다.

저런거 결정하는 자리에 선 인간들도 영화들좀 보고 사는 이들이라면 개인적으로 김기덕이 감독한 영화들에 대해 별것이기는커녕 후지
고, 더 나아가서는 나쁜 의미에서 위험하다고 느끼는 이도 한 두명쯤은 있을 법하다. 한 명도 없었다면 대단한 우연이거나 평범한 대중보
다도 생각없이 영화를 보는 인간들만 골라 놓았다는 것밖에는 안된다. 아니, 그 자리는 '내 취향'은 괄호 속에 집어넣고 하다못해 수상
후보에라도 올라갈 가능성이 가장 높은 영화에 손들어 주는게 맞는, 애국적 결단을 내려야 하는 자리인가? 그치만 객관적으로 애국적 결
단이기라도 한가?

외국 영화들도 좀 보고 사는 이들이라면 베니스와 아카데미 사이에 취향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안다. <마스터>가 대상을 먹지 못한 것은
아카데미에서 상 받는게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는 소문도 있다. 아카데미 취향에 더 어울리는, 더 대중적이고 덜 심한 영화들이 없는 것도
아니다. 그러니까 이 결정은 몰취미적이고 안이하고 권위주의적인 우르르 몰려가기/몰아주기 마인드, 맥락들의 차이를 고려하고 가능한
한 다양한 것들에 기회를 열어주는 분별있는 결정을 불가능하게 하는 후진적 마인드를 드러낸다. 대가리 속에 똥만 가득한게 아니라면
어떻게 이런 황당한 결정이 가능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