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정의화 "장준하 선생 두개골, 타살이라 외쳐"

정의화, 국내에서 손 꼽히는 외과전문의 출신

국회부의장을 지낸 정의화 새누리당 의원이 고 장준하 선생의 의문사와 관련, "선생의 두개골이 신경외과 전문의인 내게 외치고 있는 듯하다. 타살이라고!"라고 단언, 파장을 예고했다.


정의화 의원은 11일 밤 트위터에 "돌벼개 베고 천리길 돌아 상해 임시정부 찾았던 일본군 탈출병, 장준하 선생의 주검을 보면서 고인의 죽음을 슬퍼한다. 국회에 들어오기 전부터 국민 한사람도 억울한 죽음은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 는 이어 "한의 40년, 그속의 독립투사들. 그분들 자손들 지금 잘 살고 계실까? 경제적으로! 저승에서 자손들 보고 있는 애국지사들의 영혼들은 편안할까? 그분들 자손들이 행복하게 살아가길 빌지만 과연 행복하까? 은혜, 보은, 감사 이런 것을 하라고 정부가 있는 것 아닌가"라며 경제난에 고통받는 애국지사 후손들을 방치하고 있는 정부를 꾸짖기도 했다.

정의화 의원은 국내에서 손 꼽히는 신경외과 전문의 출신의 5선 중진의원으로, 그가 장준하 선생의 의문사가 타살이라는 쪽에 무게 중심을 두면서 박근혜 후보에게 또하나의 거센 압박으로 작용하는 등 파장을 예고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

......

김영삼과 박근혜.jpg

정의화의 장준하 타살 트윗 내용 아무래도 심상치 않는 느낌이 드는데요.


민족 독립을 향한 염원 하나로 돌벼개 베고 천리길 돌아 상해 임시정부를 찾았던 일본군 탈영병 장준하 선생의 죽음을 보면서 슬퍼한다.

독립운동가분들 한의 40년, 그속에서의 독립투사들.. 그분들의 자손들 지금 잘살고 계실까? 경제적으로! 저승에서 가난속에 힘겨워하는 자손들을 보고있는 애국지사들의 영혼들은 편안할까? 독립지사 자녀들 행복할까?


독립지사 장준하는  타살당했는데 친일파들과 그 아들 딸들은 자자손손 권력누리면서 잘먹고 잘산다는 맥락의 정의화 의원의 트윗.

정의화 그양반 김영삼 계파이고 민주계이면서 국회부의장까지 지낸 중진 다선의원이 가볍게 움직일 인물은  아닌것 같은데.

저런 트윗을 날렸다면 박근혜에게 경고이거나 혹은 새누리당의 분열?


문재인이 민주당 대선후보 될것같은데.

민주당을 부경세력들이 털어먹었고.. 호남은 사실상 부경의 시다바리인데.

김영삼계가 문재인과 합하면?

김영삼을 중심으로 민주계들 입장에서는 박근혜보다는 문재인이 낫을것 같은데?

부마항쟁에 이어서 박정희 사망 과정을 돌이켜보면.. 김영삼은 박근혜 집권이 찜찜할테니까.


김영삼 중심의 민주계가 새누리당에서 탈당해서 문재인 지지하면 부경 지역민들이 문재인 지지할까? 아니면 그래도 박근혜 지지할까?

새누리당 분열한다면 재미 있을듯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