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되는 이유는 크게 감정적인 이유와 실리적인 이유입니다.
같은 편이다고 생각했는 데 배신한 놈이 주적보다 더 미운 법입니다.
친노에 대한 감정이 배신감이기에 박근혜집권이 감정적인 면에서는 속 시원합니다.

실적인 이유는 박근혜 집권이 내고향 발전을 위해서 더 이익일지 모른다는 생각에서입니다.
영남에 돌아가는 절대적인 몪에 대한 비교보다 노무현이 해주었던 몪보다 더 큰 걸라고 보아서입니다.

공포스러운 이유는 생가해준다고 챙겨주는 그 고기덩어리가 박근혜 정치세력의 장기집권의 빌미를 주는 미끼같아서 입니다.

개인적으론 이번에 박근혜가 집권하면 이번 대선과 지방선거 총선을 통해서 새누리의 장기집권이 가능해지는 빌미와 힘을 호남에서부터 나오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입니다.

친노가 미워서 주위를 그리 보는 것이 아니라, 전북지역 같은 경우는 친노비토와 박근혜나 새누리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 이제는 우리도 여당 찍어 볼 때라는 사람이 점점 늘어난다는 것입니다.

차기총선과 지방선거는 전북에서 친노민주당으로는 서프라이즈한 결과가 나올거라는 확신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