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가만히 보면.............. 민주당이 결정적일 때, 그래서 언론의 스포트를 받을 때면 반드시...라고할만큼 안철수 쪽에서 뭔가 터뜨렸음. 이번에도 광주경선........ 민주당 당내 경선의 하이라이트라고 볼 수 있는 국면에서 안철수 진영이 뭔가  터뜨림.


 

어쨌든 안철수 불출마 협박 최대 피해자는 문재인.... 리얼미터 대표 이택수 사장 발언에 의하면 "안 원장에게 박 후보와의 싸움은 해볼 만한데 문 후보와의 ‘준결승’이 만만한 싸움이 아니다"라고 했는데 아마 준결승없이 결승전가려는 안철수 진영의 전략이지 싶다.




2012090707941_2012090821144.jpg


7일 실시한 리얼미터·JTBC 여론조사 결과 다자대결에서 박 후보 지지율은 42.4%로 기자회견이 진행된 전날(40.7%) 대비 오히려 1.7%포인트 올랐다. 반면 안 원장 지지율은 23%로 전날(23.2%)보다 되레 0.2%포인트 떨어졌다. 문 후보 지지율은 17.5%로 전날(17.3%) 대비 0.2%포인트 올랐지만 기자회견 전날(18.8%)에 비해선 1.3%포인트 하락했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박 후보 입장에서는 이 여파가 큰 악재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며 “안 원장의 기자회견으로 결과적으로는 지지율이 하락한 문 후보에게 불똥이 튀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안 원장과 문 후보 양자구도에서 지지율 격차가 기자회견 3일전 9.1%포인트였던 게 전날 2.7%포인트로 좁혀지니까 격차를 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안 원장에게 박 후보와의 싸움은 해볼 만한데 문 후보와의 ‘준결승’이 만만한 싸움이 아니다”고 분석했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 공격 당한 박근혜 오르고 안철수 0.2%P 하락)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