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적거세가 신체가 상해되는일이라고 한다면 우울증치료제를 복용한다든지 하는 기타 여러가지 약물을 통한 정신치료과정모두가
신체가 상해되는 일일겁니다.
(약간 의견이 달라질수있는데, 
화학적거세는 정상범주에서 아래로 조절하는것이고 우울증치료는 정상범주로 조절하는것이므로 동일하게볼수없다는것
그에대한 저의 의견은 
-어떠한 정신적치료를 받는이유는 '치료를 받지않음으로해서 야기될수있는 위험'에서 벗어나기위함이므로 치료의 방향이 중요한것은 아니다-)

그러나 두가지사례의 차이라면 아무래도 본인동의가 있었느냐 없었느냐가 될텐데
본인동의를 전제로한 화학적거세는 우울증치료와 별반다를것없는 하나의 '치료과정'으로 볼수있을것이고
이것에는 어떤 난점이 보이질 않습니다. (신체상해x, 인권침해x)

문제는 본인의 동의를 전제하지않는 화학적거세가 될터인데

1)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를 낸 운전자에게 '알코올 중독'여부를 검사하여 결과에 따라 본인동의없이 '알코올중독 치료'를 강제하고있는가?
2) 산후우울증으로 아이를 베란다밖으로 던져 사망케한 엄마에게 '우울증' 여부를 검사하여 결과에따라 본인동의없이 '우울증치료'를 강제하고있는가?

이런게 떠오르는데 제가 알기로는 그렇지않은걸로 알고있습니다.
그렇다면 유독 아동성범죄에 대해 '치료를 강제'해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니면 이제부터는 모든 범죄에 대해 '정신과적/의학적 원인'이 있는지 일일이 다 검사해서 그런 원인이 발견될경우
국가가 '의학적 치료'를 강제해야할까요?

그리고 음주운전사망사고나 산후우울증사고에 대해 정신과적/의학적치료를 강제하지않은것은 그것이 인권을 침해한다거나 효과가 없었기때문이 아니라
오히려 '징벌의 편의'가 가장큰 동기였던것은 아닐까요?
각 범죄자마다 정신과/의학적 원인분석을 하고 그에 대해 치료를 강제함으로써 국가가 비용을 부담하는과정.
이런 귀찮고 돈드는과정보다는 '일정기간 가둬놓는'것이 더 간편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