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대선을 앞두고 

고건, 손학규, 정운찬을 모조리 퇴짜놓으면서 가볍게 디스해준것...

영패주의에 물든 친노세력은 증오하지만 노무현은 좋아하는 이유중 하나죠...


막연히 정권만 가져온다고 되는게 아닙니다

누구에 의해서, 어떤식으로, 어떤 세력이 주체가 되어 정권을 가져오느냐가 더 중요한거죠

이에 합당하지 않다면 그냥 정권 새누리당에 넘겨주고 야당으로 남아 견제하는게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박근혜가 된다면 저는 지금 유령처럼 떠도는 만들어진 허황된 박정희 신화는 100% 붕괴될것으로 확신합니다

우리나라의 현 5년 단임제로서는 레임덕을 피할수 없고 어느 정권이던지 말년은 초라해질수 밖에 없죠

여당은 처음 1년 좋고 야당은 나중 4년 좋다는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닙니다


이미 이명박 5년을 겪으면서 신자유주의 맹신, 성장우선주의라는 가치는 철저히 붕괴되었지 않습니까?

노무현시절, 이명박보다 심하면 심했지 결코 덜하지 않았던 이 가치에 대해 누가 직접 나서서 비판하고 견제했습니까?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은 좋아라하고 노무현과 손잡고 우리는 야당이지만 협조할건 한다라는 식으로 홍보했죠

이런점에서 박근혜가 당선되면 처음 1년은 신문이고 TV고 아무것도 보기 싫겠지만... 적어도 이러한 기대정도는 해볼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야권에 있는 문재인이나 안철수가 당선된다면?

죽어있던 박정희 망령이 되살아나고 신자유주의와 성장우선주의의 가치가 다시 유령처럼 살아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왜냐면 문재인이건 안철수건 근본은 영패주의고 노무현시절 해왔던 그것과 별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문재인의 5년은 노무현 5년을 그대로 비디오 재생할거고

안철수는 자기 태생답게 자본가, 영남, 기득권세력을 대변하면서 특유의 두루뭉술한 화술로 여기저기 농락할게 분명합니다



만약 노무현이 지금도 살아있다면 안철수에 대해 진작에 독설을 퍼부었을거고

안철수는 친노세력에게 나노단위로 까이면서 이미 예~~~엣날에 불출마선언했을겁니다

그런점에서 노무현의 부재가 참 아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