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그림은 tanity님이 주장하신 자료인데 게리교수의 주장과 같다(또는 비슷하다)라고 판단하여 게리교수의 주장이라고 칭합니다.

s~hit.jpg


 

지도 하단에 해장죽건(해장죽전) 소위 우산도(소위 우산도)라는 문구는 분명히 지도에 명기된 것 맞습니다. 그림 상의 표기는 '해석의 차이가 있지만' 해석의 차이보다도 '놓친 것이 있다는 것이 이 지도에서 우산도의 정체를 잘못 파악하게된 것입니다. 자, 볼까요?
독도-해장죽전-001.gif


 

아래 그림은 tanity님이 올려놓으신 그림의 하단을 캡쳐한 그림입니다. 그런데 제가 마킹한 파란색 부분에 무엇인가 써있습니다. 무엇일까요? 

독도-해장죽전-002.gif

위의 파란색 상자 안의 문구는 바로 선박소위저전동민인가거처 (船泊所謂佇田洞民人可居處)입니다.


 

번역하기 쉬운 한자인데 '선박을 댈 수 있는 곳이고 저전동이라 사람이 가히 살 수 있는 곳'이라고 했습니다.


 

이 문장의 키포인트는 두 개입니다.


 

첫번째는 저전동이라는 곳이 현재의 어디인가?이고

두번째는 '사람이 가히 살 수 있는 곳'이라는 표현입니다.


 

일단 두번째에 주목하자면 '사람이 가히 살 수 있는 곳'이라는 의미는 그 당시에는 사람이 살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럼 현대 울릉도의 지도를 보면서 그 의미를 설명드려볼까요?


아래의 그림은 현대 울릉도의 지도를 캡쳐하면서 대풍감과 현재 울릉도 여객선 터미널 위치를 표시한 것입니다.


 


독도-해장죽전-004.gif
 

위의 그림과 같이 항구를 중심으로 사람이 살기 시작하여 인구가 퍼져나간다는 것에 유의하면 대풍헌에만 사람이 살았지 현재의 울릉도 동쪽에는 사람이 살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가히 사람이 살 수 있는 곳'이라는 의미는 그런 의미입니다. 그리고 죽도는 고기가 많기 때문에 현대에서는 낚시꾼들이 많이 찾는 장소입니다만 섬의 높이가 높아서 항구를 만들기가 적당하지 않고(바오밥님 인용 재인용) 식수가 없어서 선원들은 동쪽으로 갔을수 있겠지만 죽도보다는 맑은 날씨에는 보이는 독도를 갔을 확률이 큽니다.


 

이제 저전동의 위치를 찾아볼까요? 위의 문장에서 저전동은 대동여지도의 울릉도편을 보면 저전동(楮田洞)으로 기록되어 있고 현재 울릉도의 저동을 의미합니다. 아래 지도 좌우를 비교해 보세요.

독도-해장죽전-005.gif


보이시죠? 게리교수의 주장대로라면 현대 울릉도에서의 죽도(상기 그림 오른쪽 상하)와 왼쪽 박석창이 그린 울릉도도형(1771년 숙종)에서의 해장죽전-=죽도라는 게리의 주장이 잘못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서 서비스 하나 : 지도 중에 이런 것이 씌여져 있는 것이 있습니다.


독도-해장죽전-006.gif

각석입표(刻石立標) --->  돌을 깍아 표식을 세우다............................ 이건 박석창이 울릉도에 갔다가 자신이 갔다온 흔적을 남긴 것으로( ㅋ '우리나라 사람들은 예나 지금이나 바위나 돌에 자기이름 새기는거 좋아한다는거... 정말 못말리는 민족 ^^) 실제 1937년 일제강점기 시대에 도동 항만 공사 중에 이 비석이 발견되었습니다.


-끄읕-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