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이 있는 물체를 볼 때 목을 빼고 쳐다 보면 더 잘 볼 수 있다. 예컨대 그냥 보면 30cm 앞에 있는 물체를 목을 빼고 보면 10cm 정도 더 가까이 볼 수 있다. 그러면 물체가 20cm 앞에 놓이게 된다. 당연히 30cm 앞에 있는 있을 때보다 20cm 앞에 있을 때 더 잘 보인다(원시인 경우에는 약간 다른 거리를 예로 들어야 할 것이다).

 

멀리 있는 물체의 경우에는 목을 빼고 쳐다본다고 더 잘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20m 앞에 있는 물체를 볼 때에는 눈이 물체에 10cm 더 가까이 다가간다고 해도 사실상 보이는 것은 똑 같다. 하지만 인간은 이런 경우에도 목을 빼고 쳐다보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나는 인간이 멀리 있는 물체도 목을 빼고 쳐다보는 이유가 신호를 보내기 위해서일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 문제를 다룬 문헌을 살펴보지 않았기 때문에 누군가 비슷한 가설을 이미 발표했는지 여부는 모르겠다. 어쨌든 이 가설은 내가 생각해낸 것이다.

 

가설 1: 인간은 다른 사람에게 신호를 보내기 위해 관심이 있는 것을 목을 빼고 쳐다보도록 진화했다.

 

가설 2: 인간은 다른 사람이 목을 빼고 쳐다보는 것을 볼 때 그것이 그 사람의 관심을 끄는 대상임을 직관적으로 알도록 진화했다.

 

가설 3: 인간은 옆에 사람이 있는지 여부에 따라, 옆에 있는 사람과 자신 사이의 관계(친족, 경쟁자, 적대자)에 따라, 자신이 쳐다보는 대상의 성격에 따라 목을 빼고 쳐다볼 것인지 여부를 자동적으로 결정하는 기제를 진화시켰다.

 

가설 1 2가 참이더라도 가설 3은 거짓일 수도 있다. 즉 인간이 목을 빼고 쳐다보도록 하는 기제와 그런 신호를 직관적으로 이해하는 기제는 진화시켰지만 옆에 있는 사람과 대상의 성격에 따라 정밀하게 조절하는 기제까지는 진화시키지 못했을 수 있다.

 

 

 

이 가설들은 몇 가지 방법으로 그럴 듯하게 검증할 수 있을 것 같다.

 

검증 방법 1: 목을 빼고 쳐다보는 것이 인류 보편적인지 알아 본다.

 

검증 방법 2: 아주 어린 아기를 대상으로 관찰한다. 아기가 관심 있는 대상을 목을 빼고 쳐다보는가? 아기는 다른 사람이 목을 빼고 쳐다보는 대상을 더 오래 쳐다보는가?

 

아기를 대상으로 한 이런 실험의 방법론에 대해서는 아래 글을 참조하라.

 

The Moral Life of Babies

By PAUL BLOOM

Published: May 5, 2010

http://www.nytimes.com/2010/05/09/magazine/09babies-t.html?pagewanted=all

 

검증 방법 3: 옆에 사람이 없을 때 목을 빼고 쳐다보는 행동이 덜 나타나는지 실험해 본다. 옆에 친족이 있을 때보다 경쟁자가 있을 때 목을 빼고 쳐다보는 행동이 덜 나타나는지 실험해 본다.

 

 

 

이덕하

2012-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