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학자들은 죽도·관음도는 울릉도에서 높이 올라가지 않거나 날씨가 흐려도 육안으로 볼 수 있는 섬이기 때문이라는 것을 근거로 이 기록이 ’우산도’는 분명 울릉도와 같은 섬이 아니라는 사실과 죽도나 관음도처럼 울릉도와 인접한 섬도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또한 한국 학자들은 이를 인용하여 ‘우산도’가 될 수 있는 섬은 이 섬 밖에는 없다고 주장한다.(http://ko.wikipedia.org/wiki/%EB%8F%85%EB%8F%84)

죽도는 날씨가 맑은 날뿐 아니라 흐린 날에도 잘 볼 수 있다.(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ctg=12&total_id=7466490)


 그렇다면 '청명'이라는 표현을 굳이 쓸 이유가 없겠지요...........인데 개인들의 이야기는 울릉도에서 죽도가 흐린 날에는 안보인다입니다.

아래 사진입니다.






울릉도에서 찍은 죽도.gif
(울릉도에서 찍은 죽도 사진)


 

아, 그렇다고 우산도=독도라는 것은 아닙니다. 저는 이사부가 우산국을 점령했다는 사실부터 의아하게 바라보고 있으니까요.

그런데 이런 문구도 있네요.

구름이 넘나드는 곳이기도 해서 흐린 날씨에는 죽도가 보이지는 않지만 (http://news.invil.org/article/PnArticleDetail.jsp?article_no=34070)


 

이 말이 사실이라면 현재까지는 길벗님 주장이 우세하네요. 좀 더 검색해 볼께요. 솔직히, 좀 이상하기는 했어요. 울릉도에서 흐린날 죽도가 보이는 사진.......... 엄청 올라와야 했는데 거의 검색이 안되니 말입니다.


 

위키페디아......... 중앙일보의 주장도 있지만 개인잡지의 사진기자의 상반된 주장........ 저는 후자가 더 신빙성이 가는데 그 기자분이 찍은 죽도.......... 아래 사진은 렌즈를 끼고 찍은 사진이겠지요?

 

울릉도에서 찍은 죽도.gif
울릉도에서 죽도를 본 사진 2.gif


 

울릉도에서 죽도가 안보이는 이유는 구름이 넘나드는 곳이라.............. 이건 좀 해석의 여지가 있는데 어쨌든 '청명'과 비교해보면 길벗님 주장이 현재까지는 '우세'하군요. 좀더 자료를 찾아봐야할듯.


 

울릉도에서 죽도가 안보인다.gif

(출처 : http://blog.daum.net/ace71625/7636617)


 

여행자가 같은 날 찍은 사진인데 아래 사진은 날씨가 청명합니다. 그런 청명한 날에 죽도가 뿌옇게 보이지요. 저 정도면 청명한 날에만 죽도가 보인다........................라는 표현이 맞듯 싶네요. 일단, 세종대왕지리지실록의 내용은 길벗님 주장이 '거의' 맞는듯.


 

거의라고 쓴 의미는 세번째 사진에서 '흐린날' 안보일 것 같은데 실제로 안보이는 사진은 없기 때문임.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