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손학규 찍으면 되는것 아닙니까.

뭘 그리 복잡하게 생각들을 하시는지. 그나마 가장 나은 후보라 생각한다면 말이죠.

참여안하고 그후 싫은 후보가 민주당 대표되고 그후 대선 물말아 먹거나 아니 혹시 천운에 당선이라도 되면 그땐 또 어쩌시려구요.

제가 지난 대선때 선거일 직전 외국에 나가게 되어 선거를 못했는데 그게 두고두고 5년 동안 찜찜합니다.

어디서 이mb 욕도 마음껏 못합니다. 왜냐? 선거 불참했으니까요.  저 스스로 자격이 없는 사람으로 인식됩니다.

차라리 내가 이mb 찍었으면 실망시킨 것에 대해 욕할 자격이 생길겁니다.

여기 계신 일부분들은 그냥 선거일정 내내 비웃기만 하시고,
거봐 손학규 내가 뭐랬니, 그후 문재인이 안철수랑 붙어서 떨어지면, 거봐 문재인 내가 뭐랬니, 그후 안철수가

박근혜랑 붙어서 떨어지면, 거봐 처음부터 해보나 마나할 게임이라니깐 하며 있으실 껀가요?

까는 것도 참여하는 사람한테 권리가 있다고 봅니다.

오늘밤 손학규, 김두관 캠프는 아마 머리가 터질겁니다.   모바일 문제가 있으니 항의는 해야겠는데 또 이거 잘못하면 경선불복으로 보여서 국민의 신뢰를 잃게 된다는 함정이 있으니. 어떻게든 이기는 선거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비록 지게 되더라도 해보는데까지는 하고 나서 그때 비판을 하던 협력을 하던 해야지요.

 

너무 교과서 같은 얘기만 나열해서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