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발달 그리고 19세기 자유주의 신학의 등장 포스트 모더니즘등으로 시작한 인간의 이성과 과학의 절대성을 주장하는 바람에 휩쓸려 많은 일반인들은 물론 기독교인들조차도 무신론자들의 논리에 설득을 당하거나 아니면 그럴듯한 타협책을 가지고 과학과 이성이 지배하는 사회담론의 한 귀퉁이라도 차지하려는 몸부림이 처량하다

 

그러나 나는 말로는 과학이 절대적이라고 하지 않으면서도 실제적으로는 인간 이성과 과학의 절대성을 믿으면서 그리고 과학은 종교를 공격하지 않는다면서 두 가지를 대립의 관계로 보고 종교를 미신과 어리석음 그리고 비과학적인 시대의 뒤떨어진 산물로 치부하는 사람들이 널려있는 이 시대에서 과학과 관계없이 하나님은 존재하고 섭리하신다고 믿는다

그리고 과학의 발전이나 발견이 나의 신앙과 아무런 상관이 없으며 심지어 우주인이 나타난다고해도 나의 신앙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

 

사람들은 잘 잊어먹는다

이미 1차 2차 세계 대전으로 인간의 이성에 대한 신뢰는 무참하게 무너졌는데도 아직도 인간이성과 과학을 신의 자리에 올려놓으려는 도킨스 같은 우물안 개구리와 그를 따르는 많은 사람들을 볼 때 실로 안스럽기 짝이 없지만 가장 불쌍한 사람들은 그들의 공격에 무너져 아부하며 굴복하여 추종하면서 하나님을 타자화 시키고 객관화 시키려는 진보적인 기독교인들이다

 

하나님이 타자화되고 객관화 될 수 있는 존재인가?

하나님체험은 객관적으로 입증이 가능한 문제인가?

타자화된 하나님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으며 그런 하나님의 존재는 있으나 마나이며 믿을 필요도 없다.

그래서 유럽의 교회가 저모양이 된 것이다

 

그러나 이곳의 진보적 무신론자나 진보적 기독교인들은 그러한 사람들의 신앙을 열린 사고요 진보적이요 깨어있는 기독교인들 앞서가는 기독교인들로 칭찬을 하고 있다

 

이는 근본적으로 신앙이 무엇인지 모르는 소치에서 나오는 현상이다

신앙은 키엘케고르의 말 처럼 고독한 단독자로서 하나님과 만나는 사건이다

이미 과학이나 이성이 발달하기 오래전 기독교 포교 초기에도 많은 사람들은 여러가지 이유로 기독교 신앙을 공격해왔다

그러면 기독교가 2천년을 이어온 그 힘이 그 공격에 논리적으로 정합성을 갖추고 설득력을 지녔기에 있다고 보시는가?

 

아니다

이미 기독교는 옛날에도 지금에도 허점투성이다

성경 자체에 과거에도 지금도 수용하기 어려운 도덕적 문제와 기적의 문제가 산적해있다

과거 사람들이 과학적 지식이 부족해서 권력으로 눌러서 무지해서 신앙을 가졌다고 본다면 아직 더 배워야 할 것이다

 

기본적으로 신앙은 하나님과 나와의 만남에서 시작된다

그리고 그 신앙은 하나님에 대한 고백으로 나타나며 나의 인생 나의 선택 나의 존재와 연관되어 내 영혼에 존재한다

하나님은 초월하시는 하나님으로 과학과 시대와 심지어 나 자신까지도 초월하신 분이다

 

이 초월의 세계를 경험하지 않는 사람들이 신앙을 운운하는 것은 서울 가보지도 않은 사람이 남대문 문턱이 있다 없다라고 떠드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근본적으로 신앙자체에 대한 공격은 불가능하다

이 불가능한 것을 공격하는 사람은 풍차를 향해 로시난테를 타고 돌진하는 돈키호테인 것이다

다만 그들이 공격할 수 있는 것은 신앙인들에 국한할 뿐이고 그들의 행동이 그 시대의 도덕에 어긋날때 한해서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