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 일류 영남, 이류 영남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겁니다. '어흥맛있어'라는 닉을 가지신 분(이 분 처음 보았다는거 ㅋㅋㅋ)이 다음에 걸린 연합뉴스 기사를 링크하셨길래 보았더니 이런 써글... 그 기자, 자기 바램을 기사화하면서 두군데를 왜곡했더군요.

그리고 박사모가 문재인을 법적대응한다는 내용. 전문은 앞에만 보다 말았는데 뭐, 내가 언급한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네요. 디테일에서 좀더 문서들 출처가 다양하다는거.


문재인 집사님, 집사의 임무는 서류 날조가 아니라 서류를 확실히 챙기는겁니다. got it? 어케 하나... 팩트 챙기기라면 좀 똘아이끼가 있지만 뉴라이트 애들 수준, 앵앵대는 노사모 애들은 게임도 안되는데 흐미~ 어케 하나... ㅋㅋㅋ



<박사모에서 퍼옴>

5. <문재인 후보 측이 인용한 문구 ; 허위 또는 위조일 가능성 거의 100%>

아래의 (전문인용 1) 자료에는 문재인 측이 주장하는 발언은 찾을 수 없었고.... 확실한 건, 문재인 측이 주장했다는 영문 "Even if the Dokdo issue is a small one in the diplomatic relations negotiations, it´s one that makes one angry. I wish I could bomb the islands out of existence just to solve the problem"도 절대로 국무부 문서 본문이 될 수 없습니다.


6. "Secretary Rusk urged an early conclusion to the talks, but President Pak raised the issue of Tokto Island (Takeshima), to which both Korea and Japan laid claim, characterizing it as an intractable problem between the two countries." ................. 본 문장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국무부 문서에서 거의 모두 Tokto Island 나 가끔 Tok-to Island 라고 표기합니다. (Dokdo가 아니라....)

7. 미국인들은 특히 장관이나 되는 관료들은 남의 나라 지명을 함부로 바꾸어 쓰지 않습니다. 지명의 경우, 외교적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철자 하나 틀리지 않습니다. 우리가 보기에는 비슷해 보일 지 몰라도 영어권에서 DT 달라도 너무나 다른 철자입니다. (오타도 아닙니다.)

8.  결과적으로 위 문장은 본문이 아니라 2차 인용이나, 날조에 가깝다는 결론을 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위 문장을 검색해보면 딱 한 군데의 사이트가 뜨는데, 읽어보시면 알겠지만 제대로 된 레퍼런스도 없습니다. 이 정도면 문재인 후보 측의 주장은 허위사실 또는 오보를 기초로 다시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는 결론에 이릅니다.

전문은 여기를 클릭 : http://cafe.daum.net/parkgunhye/U8YZ/497938

아참, 그리고 연합뉴스 기자가 팩트를 기사화하지 않고 자기 바램을 기사화한 코메디는 여기를 클릭 : http://media.daum.net/politics/newsview?newsid=20120812172812134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