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막장의 끝을 보여주는군요. 이 여기자 소속 언론사가 어딜까요?  ㅎㅎㅎ


---------------------------------------------------------------------------------------
신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최근 한 여기자가 택시 안에서 민주당 당직자로부터 성추행을 당했고, 이를 회사에 알렸지만 해당 언론사와 민주당은 이를 숨기고 함구령을 내린 상태라고 한다"고 밝혔다.
---------------------------------------------------------------------------------------


물론, 당한 여성의 신변을 위해서는 익명이 낫겠지만 그리고 민주당은 사건이 일어나자 곧바로 사퇴시켰다고 하는데 민주당 어느 놈인지 그리고 어떤 언론사인지 그리고 실제 함구령을 내렸는지는 밝혀져야 하지 않나요?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2081019131750201&linkid=4&newssetid=1352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