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급하긴 급한가 봅니다.
안보문제이지만 보수화의 낌새가 보이는 군요.

개인적으론 전 정부 발표를 믿지 않고 좌초설을 믿습니다.

하지만 재미있는건 mlbpark같은 싸이트 보면 문재인의 이런 결정을 찬양해줍니다.
속마음은 다르지만 대선후보라 어쩔수 없는 말이다.
혹은 맞는 선택이다.
분위기를 보면 유시민 선생의 통진당 사태이후 문재인이나 친노지지층이 보수적인 계층이라는 걸 다시금 느낍니다.
안보문제이니 시시비비를 가릴 문제는 아니죠.
다만 지지층은 상당수가 새누리와 비슷한 보수층이라는 걸 느끼고,다만 다른 건 새누리와는 달리 경남부산출신들이 많다는 겁니다.
그래서 전 친노의 열혈지지층은 진보라고 보지만 그 근간의 지지층 다수는 부산경남 정권 수립이 희망인 새누리지지층과의 교집합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