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이 안철수와 연대한다는 소문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정운찬은 알다시피 07대선때 유력한 야권주자(당시 여권주자)로 끊임없이 이름이 오르내리던 인물이었죠

물론 노무현의 한마디에 바로 꼬랑지 내리고 불출마선언 했지만요




그랬던 정운찬이 MB와 손잡으며 세종시 수정안, 4대강 사업등을 밀어붙였고 이때부터 정운찬의 정치는 끝이났다고 봅니다

그런 정운찬과 안철수가 연대한다? MB로서는 퇴임후 자신의 안위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으니 철저히 자기를 버려야 살수 있는 박근혜로는 더이상 퇴임후 자신을 맡기기 힘들다고 생각한게죠... 그리고 안철수에 일종의 보험을 들어놓았다고 보면 됩니다. 

역으로 이러한 정-안 연대가 야권단일화에 근본적인 장애물이 될 가능성이 높고

설사 안철수로 단일화 된다 하더라도 외려 박근혜측에서 안철수-정운찬-MB 커넥션을 주장하면 안철수의 상품성은 급하락할 가능성이 높죠

물론 깨시들의 이해할수 없는 행동은 새누리당을 꺾기 위해선 MB가 우리편이어도 상관없다는 해괴한 논리를 들고나올수도 있겠지만...



승승장구하던 노무현이 단숨에 무너진건 DJ아들 비자금도, 호화요트도 아니었고 바로 YS시계사건이었습니다. 

마침 김현철이 안철수 지지를 공개적으로 선언했고 상도동계가 안철수로 쏠렸다는것...

그리고 YS의 통일민주계 인사들의 만든 두번째 정권이 바로 MB정권임을 생각해보면... 답은 쉽게 나오겠죠






박근혜측은 허접한 검증(?)은 언론과 외부인에게 맡겨두고 최대한 MB를 이용해서 안철수를 내칠생각을 해야합니다

물론 이회창때부터 낡고 허접한 검증같지도 않은거만 들고나오는게 큰 무기인양 나서는 새누리당 유전자로는 힘들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