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SK최태원 회장 구명운동 서명은 '논리보다는 인정이 앞서는' 한국에서 사람마다 '그럴 수도 있다'라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안철수가 논란이 된 '브이 소사이어티'를 통해 재벌들의 은행업 진출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네요.


---------------------------------------------------------------------------------
재벌 2, 3세들과 벤처기업인들의 모임이었던 브이소사이어티는 지난 2001년 자본금 1000억 원 규모의 인터넷 전용은행 '브이뱅크'를 공동 설립키로 하고, 은행설립 준비위원회인 '브이뱅크컨설팅'이란 회사를 설립했다. 안 원장은 브이소사이어티의 창립회원으로 이 회사 설립에 참여했다.(중략)


 

2001년 SK·롯데·코오롱 등과 함께 인터넷 은행 '브이뱅크' 설립 동참해 인터넷 전용은행은 오프라인상 지점을 두지 않고 온라인으로만 영업을 하는 사업으로, 대기업의 자본력과 신뢰도, 벤처기업의 기술력이 모두 필요한 사업이다. 따라서 이 사업은 "대기업과 벤처기업의 상생비즈니스 모델 찾기"라는 취지로 모인 브이소사이어티의 첫 번째 프로젝트에 딱 들어맞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안철수연구소의 자회사 자무스 역시 PKI(공개키기반구조) 기반 전자결제 시스템에서 기술력을 확보한 회사였다. 그러나 당시 이 사업과 관련, SK나 롯데 등 대기업들이 은행업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준다는 비판적 시각도 적지 않았다.
---------------------------------------------------------------------------------

이에 대한 안철수 진영의 대응은 다음과 같은데 점입가경입니다. 빨간색 칠한 부분을 보세요.

---------------------------------------------------------------------------------

한편, 안 원장 측 유민영 대변인은 1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브이뱅크는) 성사되지도 않은 사업"이라며 과도한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자세히 알고 있지는 못하지만 브이소사이어티의 취지에 맞는 사업으로 생각된다"며 "저쪽(새누리당)에서 하나씩 검증하겠다며 의혹을 제기하는데 거기에 일일이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
(기사전문은 여기를 클릭)

현재 재벌 개혁의 '최대 현안 중' 하나가 금산분리법이고 노무현 정권 때 통과된 이 금산분리법이 새누리당에 의하여 괴멸되었다가 지난번 총선을 앞두고 당시 한나라당이 금산분리법 부활을 외치자 박근혜도 '장난하는거냐?'라고 금산분리법 괴멸에 대하여 지지하는(설사 적극적 지지가 아니라 하더라도)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되었었죠.


 


 

재벌개혁의 상징 중 하나인 금산분리법............의 부활이 반드시 되어야 합니다만(금산분리법은 미국이 GE나 GM 등의 사례를 보더라도 반드시 부활시켜야 하는 법입니다.) 재벌은행업 진출 시도라니................ 안철수의 정체에 대하여 점점 더 의혹이 가는군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