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빠들이 자이언트라고 노빠 대표 논객이라고 하더군요.
이제는 별 해괴한 일이 다 벌어집니다.
문재인이 민주당 삼킨거, 뒤에서 이해찬과 함게 민주당 총선 깽판치거.
다 욕심이 없고.
오로지 노무현 복수와, 안철수 대통령 만들기 위한 목적이랍니다.
이제 안철수로 친노들이 숙주를 변경하는 가  봅니다.
더 가관은 안철수 이후에는 정동영을 위해서랍니다.

이젠 논리의 일관성도 자존심도 없군요.
문어발처럼 안철수에게도 호남에게도 빨판을 데려고 온 힘을 쓰는군요.

저도 안철수의 정체가 예전부터 꺼림칙 했습니다.
하지만 안철수 등장에 친노가 개박살나고 있으니,더 두고 보려고 합니다.
친노와 손잡으면 박근혜 찍고,친노와 거리를 두고 가면 찍을 생각이 생깁니다.

민주당 잡아먹으면서 호남 디스한게.
다.. 박지원과 포스트 정동영을 위해서 한거다.
문재인은 처음부터 대통령 생각이 없었다. 안철수를 위해서 길을 닦아 논거다.
참 재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