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먼지가 가라앉은 다음 바람을 일으킨 박찬종 이인제 정몽준등이 꺼지고 민주 한나라 양대 산맥만 남는 전례를 많이 봐왔지만 이번은 좀 다를 것 같아요. 워낙 친노들이 민주당의 안정성을 해쳐놔서.

 그중의 하일라이트는 역시 노무현 탄핵쇼입니다. 핵분열처럼, 조직이라는 내구성을 바람몰이라는 에너지로 바꿔서 잠깐 반짝했지만 기둥 뿌리만 흔들어 놓고는 금방 꺼져버렸죠.한나라당의 경우는 물갈이를 하더라도 이회창의 윤여준 이명박의 이재오등이 공천학살이란 형식으로 안에서 지지고 볶았지 밖으로 대문짝만하게 드러날 사건을 일으키진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최신 업데이트를 보더라도 안철수가 소개만 해준 박원순에게 제1야당이 자원봉사당이 되었다는 거였죠. 그 때는 문재인 이해찬이 민주당 입성의 이점으로 삼을 수 있었지만 당권을 잡은 지금 안철수 때문에 자기자신들이 그런 위치에 놓일 처지가 되어 있습니다. 물론 이해찬은 손학규같지 않게 당주이긴 하니까 다르긴 할겁니다.


유일한 살길은, 아니 친노가 바라는 것은 저번에 제가 이야기한데로 문재인을 중심으로 해서 노무현-정몽준 모델이긴한데 (이해찬 본인이 그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최근의 지지율 경향으로 보아서는 잘 될 것 같지가 않네요.

  친노도 그간의 정치경험으로 눈치밥은 있어서 제1지망은 아니지만 제2지망으로 안철수에 빨대꼽기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전자는 자신의 바램을 최대한으로 하는 거고 후자는 현실을 고려해 마지못해 하는 것이기에 현재 저는 안철수-친노의 관계에 있어 알력이 진짜고 악수를 청하는 것은 제스추어라고 설정하고 있습니다.
 

안철수의 책출간 방송출연 시점도 나중에 박근혜와 본선매치를 하겠지만 민주당의 공간을 비집고 들어온 것이였죠. 문재인이 건넨 당근을 덥썩 받을 자세는 아닌 것 같아요.

그럼 조직기반이 없는 안철수는 민주당과의 관계를 어떻게 정리할까? 이게 궁금하기도 하고 앞으로 주목해서 봐야할 점이 되겠죠
나같으면 친노직계와 적이 될 필요는 없지만 절대 옆에 두지않고 호남쪽에 손을 내밀겠어요. 친노의 근원관계로 따져서 요즘 제일 문재인을 까는데 앞장서는 김두관까지는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고


 이렇게 안철수가 과실을 따가져 가는 입장으로 생각해 볼 수 있는게 노무현 정몽준 모델에 있어 믿을 구석인 제1야당이라는 조건을 헤쳐온게 친노 자신들이기 때문인거죠. 안철수 바람은 한나라당의 트라우마를 자극하는 것이지만 조직자체가 걱정이되는 민주당에 비할바가 아니죠.

 친노에게 있어서 안철수는 문재인으로 안돼는 상황을 돌파할 탈출구이기도 하면서 자신들을 망하게 만들 수 있는 도박판인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