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시닉스님 같이 정치 관련 정보를 많이 가지고 계신 분은 'ㅋㅋㅋ 한그루 뒷북 치면서 설레발은 ㅋㅋㅋ'하고 웃겠지만 말입니다.


 

제가 연속되는 강용석의 안철수 때리기를 보고 카카의 이명박의 뜬금없는 '과학자도 대통령이 될 수 있다'라는 발언과 같이 언급하면서  강용석이 안철수를 때리는게 아니라 의혹을 세탁해주는 것 같다'라고 했는데 최소한 커넥션 상으로는 제 예측이 맞았네요.


 

바로 윤여준. 안철수의 멘토로 알려져 있는데 바로 이 윤여준이 지난 서울시장 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의 선대위원장을 맡았다고 하네요. 저는 쪼깨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건 정말 얽히고 설킨 커넥션이군요.


강용석=이명박 사돈 관계

안철수=이명박 이명박이 월급을 몽땅 안철수의 희망공장에 지원

안철수=윤여준 안철수의 멘토

윤여준=뼈속까지 새누리당 소속

등등등.....





 

결국, 지금 정치 커넥션은 삼성을 중심으로 놓으면 박근혜만이 (최소한 표면상으로는) 삼성의 적대적일 뿐 안철수, 문재인, 이해찬, 새누리당 의원들 등 다수가 삼성과 '같은 편'이군요. 강준만 교수가 언급하기를 '조선일보가 위험한 것은 정권에 아부하며서 곡학아세를 하는 것이 아니라 권력의 지형을 짤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는데 이렇게 되면 이번 대선은 삼성과 조선일보의 대리전이 되겠군요.


 

사실, 조선일보는 정치 면에서는 가장 '조선스럽지만' 경제 분야에서는 한겨례와 함께 '유이하게' 재벌을 비판하는 언론이죠. 물론, 그 비판의 폭이 한겨례와 달리 좁지만 그래도 찬양일색인 다른 신문에 비하면 '기특한 셈'이죠. 그런데 자신들이 판을 짰던 권력 구조를 삼성이 발을 담근다? 이건 자존심을 넘어 조선일보의 생존(단지 생존을 넘어 신문 그 이상이 신문이라는 일등 신문으로서의 생존)과도 관련이 있어 양보할 수 없는 사안이죠.


 

그런데 현재 대선 정국은 삼성이 불리하죠. 왜냐하면 조선이 박근혜를 민다면 삼성은 안철수와 문재인 둘로 나뉘어져 있으니 제 아무리 삼성이라고 하더라도 하나는 제거해야겠지요. 과연 삼성이 권력 구조에 개입을 해서 안철수와 문재인 중 한 명을 제거하고 대선에 자신이 원하는 후보가 당선되기를 획책한다면, 삼성의 선택은 어떻게 될까요?


 

이번 대선의 관전 포인트.............. 누가 당선되느냐가 아니라 권력 구조에 관련된 커넥션이 하나씩 드러날 때마다 커넥션 그려보기 <-- 피카소의 추상화보다 더 어려운 그림이 될 것이라는....


 


 

휴일들 잘 보내세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