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지인에게서 정동영에 관한 얘기를 들었습니다. 직접 같이 밥을 먹으며 얘길 들었다더군요..
정치에는 문외한에 가까운데 노무현에 대해선 비교적 호감을 가지고 있고 정동영은 잘 몰랐던 분입니다.

여튼 정동영이 그랬다네요.  '지난 대선에 자기가 대통령이 됐으면 좋은 대통령이 되지 못했을 거라고'
개인적으로 그간 정동영의 변신(?)을 보면서 반신반의했습니다. 진정성이 없다거나 쇼라기 보다는...
지나치게 진보에 몰입한, 감성적인 진보의 느낌이 물씬 풍겼거든요. 뭔가 좀 오버스러움도 느껴졌구요..

저는 아마도 정동영이 정말로 변하기는 했다고 생각합니다만;;; 그렇다고 막 호감이 생기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더욱더 갈 길이 험난해졌고, 오롯이 진보의 색채를 가지는 게 좋지는 않다고 보거든요...
더구나 요즈음 정동영의 진보는 민주당의 색채와도 비교적 거리가 있어보이구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정동영의 미래는 암울할 것 같습니다만..;;;  그의 행보를 어떻게 바라보시나요?

p.s : 주둥이로만 진보를 외치는 유시민님께서는 최근 안철수를 극찬하며 삥뜯기 영역을 확보할 태세이긴 하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