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129_P51_113310.jpg

디스트릭트 9,예상외의 히트를 기록한 기묘한 SF영화입니다.

미디어몹의 백반님은 디스트릭트9-수직의 파문에서  지그문트 바우만의 liquid modern age의 개념을 빌려오셨는데요, 전 좀 생각이 다릅니다. 바우만의 '유동성'은 근대에 출몰하는 공포의 성향에 대한 개념이였죠. 유동하는 공포는 근대사회의 불확실성, 그 불확실성이 결코 고정되어 있는 뚜렷한 대상으로 인해 발생하진 않는 현상에 대한 은유였습니다.

비커스가 투사로 바뀌는 과정은 액체와의 접촉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자체는 어떤 은유를 제대로 담고 있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바이오 에너지 연료와의 접촉으로 인하여 그는 그냥 변이합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그의 변이가 필요했기 때문에 그냥 그런 설정으로 대충 정한 것 같아요. 도대체 그 대단한 바이오에너지집약 액체연료가 무엇인지 우리는 알 수가 없습니다. 하여튼, 항성간 대우주 횡단을 가능하게 하는 엄청나고 대단한 바이오액체연료였어요. 부작용은 사람을 외계인으로 트랜스폼시킨다는 겁니다.

이 작품은 사실 상당히 엉성한 설정을 기반으로 합니다. 도대체 납득이 가지 않아요. 외계인은 그 엄청난 과학력을 가지고 있으면서 왜 그렇게 지구인에게 학대를 당하죠? 그렇다고 E.T.에 나오는 머리크고 눈큰 식물학자처럼 조용하고 평화로운 족속도 아니죠. 상당히 거칠고 조폭활동도 하는 저능아 집단 같아요. 그런데 황당할만큼 강력한 무기를 만들어서 고양이먹이 캔 100개와 바꾸는 덜떨어진 짓을 예사로 하는 희한한 족이죠.

굳이 이론적으로 설명하자면 도구지능모듈과 거래지능(사회지능)모듈이 상호 통합할 수 있는 상태로 발전하지 못한, 극단적일 정도로 불균질적 인지지능을 갖춘 족속이라고 보면 어떨까요? 예컨대 침팬지는 막대기로 개미를 잡지만 그 막대기로 대장을 때려서 자기가 대장노롯을 할 생각은 못합니다(<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프롤로그가 생각나네요 확실히 그 작품은 잘 쓰여진 작품이라니까요). 뭐, 그런 상태로 극단적으로 발전한 괴상한 족속이라고 가정해보죠. 어차피 우리와는 다른 족속인데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있다고 보는 겁니다. 

좀 억지스럽죠? 네, 억지 스럽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상당히 재미있다는 겁니다. 모큐멘터리 형식을 빌어오고 남아공의 인정차별과거를 묘하게 대비시키면서 이 영화는 상당한 리얼리티를 얻습니다.

멍청하고 무능하지만 인맥으로 한 자리를 차지한 우리들의 주인공 비커스의 코믹스러운 연기 역시 재미의 상당한 몫을 차지 합니다. 이 친구는 멍청한 자본주의사회의 관리자의 전형을 연기하고 있습니다. 외계인의 알을 불태우면서 그 터지는 소리에 너털웃음을 웃는 장면은 이 친구의 바보스러움을 극단적으로 표출시키죠. 그런데 이 친구가 과연 주인공의 자격이 있나요?


<주인공 비커스가 외계인의 알을 태우며 팝콘 터지는 소리가 난다면서 환하게 웃고 있네요.>

               <주인공 비커스가 외계인의 알을 태우며 팝콘 터지는 소리가 난다면서 환하게 웃고 있네요.>



지금 이 순간 서울시청에서 모 교회에 다닌다는 이유로 승진한 모 팀장을 주인공으로삼고 그 가족들이 4대강 사업의 음모로 인해 희생되는 과정에서 그가 투사로 변모하는 과정을 그린다면 비슷할까요? 글쎄요. 어렵겠죠. 80년대라면 몰라도 2009년 서울에서 그런 일은 아마 일어나지 않을 겁니다. 그런데 이 영화에서 그는 투사로 변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 자신의 신체적 변이로 인하여 드라마틱하게 바로 자신이 압박하던 '타자'의 위치로 전락하기 때문입니다. 투쟁은 그에게 옵션이 아닙니다. 생존을 위한 절박한 방법일 뿐이죠. 이 영화가 영리한 것은 바로 이 지점입니다.

이 영화의 또 다른 영리함은 짜집기의 기술입니다. 이 영화는 잘 섞어서 만든 맛있는 잡탕밥입니다. 이렇게 보면 어떨까요? <카프카의 변신>과 <화씨 451도>을 잘 칵테일한 후 양념으로 <기동전사 페트레이버>의 액션을 살짝 뿌린 작품. 언뜻 전혀 어울리지 않죠? 그러나 잘 버무렸어요. 변신의 벌레가 자신을 태워 죽이려는 시스템과 맞서서 페트레이버를 타고 싸우는 중이거든요.

이 영화의 진정한 장점은 젊은 세대들에게 '타자'가 된다는 것의 '가상 체험'을  상당히 리얼하게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이 영화의 단점은 그 '타자화'의 체험이 결코 진지하지 않다는 겁니다. 마치 FPS게임을 반대 입장에서 한 판한 기분이랄까요? 그러니까 "바이오 해저드"에서 자신이 좀비가 되었는데 수비군에게 쫓기면서 그들을 공격하는 게임을 한 시간한 기분 정도의 진지함이죠.

즉, 이 영화의 리얼리티는 결코 진정한 리얼리즘이 아닙니다. 모규멘터리의 효과로서 상당한 리얼리즘을 '가상적'으로 체험시켜 주시만 그 체험은 현실과 전혀 접점을 가져다 주지 않을 겁니다. 더 쉽게 이야기하자면 이 영화를 재밌게 본 젊은 친구들이 결코 현실세계에서 용산참사의 희생자들의 입장에서 사고할 수는 없을 거라는 이야기입니다.

영리하게 만들면서 사회적 메시지를 잘 활용한 것처럼 보이지만 진지함은 결여된 사회적SF. 한 줄로 요약하면 이렇게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