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향이 나가수에 나온다는 소식이 있자 CCM를 부르거나 하나님한테 영광 돌리는 식의 발언을 하면 안된다 하는 분들이 있었다. 개인적으로 듣기 싫다는 것인지 공중파에서 종교적 색채를 띠는 언동을 하면 안된다는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혹시라도 후자라면 그건 잘못된 생각이다. 여러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신앙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나타내는 것은 도덕적으로도 법적으로도 문제될 게 없다. 그건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 자존심을 깔아뭉개거나 협박을 하는 수준의 폭력적인 전도행위만 동반되지 않는다면 말이다. 곁가지로 하는 말이지만, 소향이 CCM쪽에서만 유명할 뿐 가창력을 인정받은 대중적 스타가 아니니 나가수에 나오는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있었는데, 역시 소박한 생각이다. 종교를 갖지 않은 대중도 종교음악을 즐길 수 있다. 나는 기독교 신앙인이 아니지만 바흐의 종교적 색채 짙은 작품들을 빼놓고는 클래시컬 음악을 생각할 수 없다. 아마 죽는 순간에 가장 아쉬운 것중 하나는 '바흐의 곡들을 더이상 들을 수 없게 될 가능성이 높다'일 것이다. CCM 가수라는것보다는 대중적이지 않다는게 문제라면, 엄밀한 의미의 대중적 스타는 팝에서만 가능하다고 말하고 싶다. 팝 아닌 모든 장르들의 스타들은 그런 의미에서 대중적이지 않다. 록도 한국에서는 대중적 장르가 아니고, 따라서 지지난번 나왔던 국카스텐도 대중적 스타가 아니었다.


어느 게시판에서든 뜨거운 종교 관련 글타래를 볼때마다 개독교도들의 망상만큼이나 종교라는 것에 대한 초등학생 수준 이상의 깊은 생각이 피력되지 못한, 즉 소박한 종교 비난 글들, 특히 기독교 비난 글들에도 놀라곤 한다. 지식이 좀 있는 이들의 글조차도 정작 세계종교와 미신의 차이에 대한 고민의 흔적이 전무하거나 종파들과 신학적 입장들의 다양성에 대해 전혀 아는게 없거나 해당 종교를 앞세운 이들이 저지른 만행과 악행만으로 해당 종교가 차라리 없었던게 좋았다라는 식의 유치한 주장을 하곤 한다. 예수와 날으는 스파게티 괴물의 차이를 못보거나 카톨릭 때문에 중세 서구 사회가 암흑사회가 되었다 등등.. 자신이 믿는 종교를 거의 미신으로 타락시키는 이들과 보편적/인간적 현상으로서의 종교 - 반면 과학은 덜 인간적이고 덜 보편적인 현상이다 - 에 대한 이해가 박약한 이들이 서로를 강화하면서 서로를 반영하고 있는 이런 현상은 참 보기 안스럽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출발점은 종교에 대한 이해가 시민교양이라는 인식이어야 한다. 종교를 갖느냐 안갖느냐는 개인의 자유지만 종교라는 지극히 인간적인 주제를 가지고 지적으로 고민하는 경험은 의무교육이 촉진해야 할 것이다. 작가가 될 생각이 없고 거의 문학작품을 안읽고 살아가게 될 이들도 국어시간에 의무적으로 문학 교육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되어 있듯이 말이다. 아주 짧게 말하면, 성경, 불경 등등은 안읽어도 그만인 판타지가아니라 '고전'이라는 말이다. 신앙이 지성으로 환원될 수 있는 것은 아니어도 지성에 바탕을 둔 것이기는 하다는 사실에 유독 둔감한 한국의 기성 종교제도들의, 해당 종교 신앙인들에 대한 나쁜 영향력을 상쇄하는데도 이 교육은 도움이 될 것이다. 아마 새로 교과목을 만들 필요까지는 없을 것이다. 기존 교과목들 두 셋에 종교 관련 챕터들을 추가하고 서술형 시험과 논술고사에 종교 관련주제들의 출제 빈도를 높이는 것이 우선은 좋은 방법일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