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대선 참 이상합니다.

1. 지금쯤 잇단 공세로 상처 투성이가 돼있어야할 박근혜가 쌩쌩한게 이상합니다.
디제이 당시의 이회창은 아들 병역으로 연일 공세에 시달렸고 노무현 당시의 정동영은 당내에서 알아서...만신창이로 만들었는데 이에 비하면 박근혜는 상처 하나 없죠. 이거 참 희한한 현상입니다.

2. 지금쯤 거품 쭉 빠졌어야할 안철수가 쌩쌩한 것도 참 이상합니다.
노무현 당시 고건을 비롯해 문국현, 그 이전의 박찬종 등등을 비교하면 지금쯤 거품이 쫙 빠져도 한참 빠져야 정상인데 전혀 그런 조짐이 안보입니다. 더 황당한 건 안철수는 위의 사람들과 비교해 평가받을만한 정치적 행위가 거의 없다는 겁니다.

3. 누가 대통령이 될 건지, 야당 후보가 될 건지 아무도 관심없다는게 더 이상합니다.
제 주변만 그런지 몰라도 올해 들어 '누가 대통령이 될 것 같아?' 혹은 '누가 야당 후보가 될 것 같아?' 이런 이야기 오가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기껏 들은 건 '박근혜가 된다, 안된다' 정도? 이 것도 참 희한합니다. 제 경험상 역대 최고로 무관심한 상황인 것 같습니다.


아무튼...제가 볼 때 사람들 사이에 흐르는 정서는,

1) 현재 야권엔 마음에 드는 후보가 없다.
2) 그렇다고 박근혜가 곱게 통 먹는 꼴은 못보겠다.

뭐 이 정도인 것 같습니다.




가장 희한한 건 야당에서 '우린 이번에 어떻게든 정권 되찾는다' 이런 투지가 안보인다는 겁니다. 오히려 박근혜계가 더 투지 만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