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과 안철수 시골의사 때문에 처음엔 박원순까였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미는 인간이 오죽하랴 했죠.

하지만 일하는 모습을 보고,지역차별에 대한 소신과 해결책을 가지고 있다면 적극 밀어주는 싶습니다.(아직까지는 자리가 자리인지라 지역문제에 대한 오픈이 별로 된게 없군요.)

이런 모습들이 빠로 만드는 군요.
말만 번지르하게 하고 능력은 개뿔없고 지지자 배신만하는 정책만 만든 일부 친노들하곤 차원이 달라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