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나라 역사에서 남의 나라의 전면적인 지배를 받아본 적은 오직 조선왕조가 유일하다
뿐만 아니라 백성들의 삶에 있어서도 가장 고통이 컸던 나라가 조선이고 가장 가난한 나라가 조선이었다.
새로운 것이나 창의적인 생각이 발을 붙일수 없도록 만들었고 어떤 위대한 인물도 귀양이나 삭탈관직 심지어 부관참시를 면한 사람이 드물었던 나라이다.

올바르고 정의로운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모함과 모략으로 죽은 나라가 조선이다
그리고 백성에 대한 약속을 헌신짝 처럼 버린 나라가 조선이고 입으로는 민심이 천심이고 백성이 어떻고 입만열면 외치면서도 백성들을 가장 못살게 굴었던 나라가 조선이다

신라나 고구려 백제는 찬란한 문화를 남기고 일본에게도 물려주었지만
고려는 금속활자와 팔만 대장경 대몽항쟁이라는 역사속의 굵은 선을 남겼지만
조선은 세종의 개인적인 특별한 관심으로 한글을 창제한 것만 제외하면 자랑할만한 것이 없다

왕실의궤나 조선왕조실록 이런것은 그냥 왕실을 보위하기 위한 과정에서 생겨난 소산물로 그것의 역사적 가치는 있지만 창의적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니다

백년안에 임진왜란 병자 정묘호란의 전란을 겪으면서도 전혀 달라지지 않은  왕과 신하들의 의식과 군비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실력이 없으면 무륲이라도 끓어야지 백성들만 어육이 되도록 만들었다
임진왜란때는 의병들이 불같이 일어났지만 병자호란때는 아무도 일어나지 않았고 한일합병때 의병들도 사실 별로 많은 사람이 아니었다
서울 진공작전이라는 것도 알고보면 말도 안되는 수자였고 가장 극렬하게 일어났던 호남지역 의병도 2000의 일군 토벌대에게 겨우 100여명 남짓 사살당했을 뿐이다

이에 비해 동학때는 십만이 넘는 농민이 일어났는데 이런 차이가 어디에서 기인했는가?
바로 임진왜란때 유성룡의 시책으로 의병에 자원해서 왜군의 수급을 벤 사람은 종은 면천시키고 평민은 관작을 준다고 약속했다가 살만해지니 없던 일로 만들어 버렸고 의병장들은 김덕령의 경우처럼 매맞아 죽거나 곽재우처럼 산으로 숨어버렸다

일본 정창원 문서에 나온 신라시대 어느 마을의 종의 수는 인구의 2%에 불과하였다
그러나 조선 초중기에는 인구의 70%가 종이었다
그넘의 종모법때문이었다

아시다시피 종이나 양반은 세금이나 군역의 부담이 기본적으로 면제되었다
양반도 형식으로는 군역을 져야했지만 유학의 경우는 말하자면 연기혜택을 주었으니 양반들이 하는 일이 밥먹고 공부하는 일이라 모두 유학이라 군대가는 넘이 없었고 오늘날도 우리나라 상류층의 병역면탈은 유서가 아주 깊은 것이다

종은 국가에 아무런 요역이 없었으니 인구의 70%가 세금을 안내는 무산계급이고 그들은 노력으로 양반에게 봉사하였고 양반은 쥐꼬리만한 토지세만 내면 되었으니 나라가 온전하게 굴러가는 것이 이상하다

조선시대 영의정의 월급이 기억이 희미하다만  콩이 열가마 쌀이 스무가마 베가 삼십필 뭐 대충 이런정도로 우리가 사극이나 실제로 남아있는 양반 세도가들의 대 저택은 유지할 수 없는 월급이었다

그래서 황희나 맹사성이 비오는 집에서 살았다는 말이 거짓이 아니었고 영의정이 이정도니 나머지 관리들은 말해서 무엇할 것인가?
결국 ㅇ요령껏 알아서 해먹고 찍히면 탄핵받아 귀양가거나 관직이 날라갔던 것이니 주위 사람 눈치보느라 바른말을 할 수가 없었다

이게 나중 정조이후로는 양민의 수가 70%가 넘고 일부 기록에는 양반이라고 했는데 말만 양반이지 실은 양민이라해야 옳을 것이다
본래 양반과 양민은 신분적 차이가 없고 다만 사대부라는 학문을 하는 차이만 있던것이 어느덧 신분 질서가 된 것이다

좌우간 시간이 흐를수록 종의 수가 늘어가게 되어있고 조랑말 반마리 값이 종의 몸값이었으니 이런나라가 또 있었을까 싶다
 4천년전 성경에 나오는 종의 몸값이 은30양이었던걸 생각하면 말도 안되는 가격이다
그만큼 종이 흔했다는 이야기다

이게 바로 유교를 숭상하고 성리학을 신주단지 모시듯하고 공맹의 도를 쫒았다던 조선선비들의 위선에 쩐 조선의 모습이다

나는 일본과 한국전쟁이 아니었으면 지금도 한국사회는 이만한 발전은 물론 여전히 양반의 권세가 하늘을 찌르는 나라가 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뿐만 아니라 조선시대 청백리중 제명에 죽은 사람은 몇 안되고 나중에 모두 모략으로 귀양이나 사약을 받았다
황희나 맹사성은 물론 나라를 구한 유성룡 이순신등등 웬만한 인물치고 귀양 대여섯번 안간 사람이 없고
사약을 받거나 삭탈관직을 당했다
남이나 조광조나 정약용등 참신한 인재들중 무사하게 수를 마친사람이 누가 있는가?
심지어 노론의 영수 송시열조차도 사약을 받고 죽었으니 말 다한거다

인재들을 이런식으로 다 모략하고 죽여버리니 나라가 제대로 경영이 될 리가 없다
어떤 이는 정조를 대단한 개혁군주라고 하지만 자세하게 다른면을 보면 그다지 개혁적이지 않고 다만 왕권강화적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조선이 왜 이리 변화가 없고 백성은 고단했는데 오백년을 유지했을까?

바로 백성이 항거할 힘조차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북한의 김씨왕조를 보면 답이 나온다
주체사상으로 무장하고 무력으로 위협하고 반란을 기도할 세력을 가만두지 않으니

조선시대는 성리학으로 단속하고 가난한 백성들이 힘을 모을수가 있는가?
양반들은 구태어 현실을 바꿀 필요를 느끼지 못하니 당연히 백성들의 힘만으로는 왕조를 엎는 것이 가능하지 않는 것이다

그래도 강화도령이었던 철종은 부끄러움을 알아서 자신의 어진을 그릴때 일월봉황도를 그리지 말라했다던가

조선이 이리된것에는 성리학의 폐단이 가장 크며
다음으로는 신하와 왕권의 견제와 다툼이 너무 심했던 것이고
그 과정에서 왕은 왕대로 신하를 총애했다 버렸다하며 이용했고 신하들은 신하들대로 견제하며 끈질긴 주청으로 결국 사람을 죽이기를 밥먹듯 하였던 것이다
세번째로는 종모법으로 종의 자식은 종이되어야 하는 모진 법때문이었다
오죽하면 당대의 신하중 어느사람이 세계 어느나라에 자신의 동족을 저렇게 대대손손 종으로 만드는 나라가 있느냐고 탄식을 했을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