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가면 안쓰고 사시는 분 있나요?
 진짜나 ; 이기(selfish-ness)(자신과 조금이라도 연관되지 않는 사안에 대한 무관심함 또는, 무심함) 를 있는그대로 표출하며 사시는
 용자 여기 있나요?

 진짜나로 살기시작하는순간 그냥, 혼자가 되는건데 혼자 사실만한
 용자 여기 있나요?



 자신을비추는 거울속의나(가면)가 진짜나의 이기를 인정하지 않는순간부터, 거울속의나(가면)와 진짜나간의 지리한 싸움은 시작됩니다
 '나는 그런 사람 아니야! 난 이기를 극복할수 있어! 진짜나, 너는 악마야 악마!'

 주변을 돌이켜보면 이기의 흔적이 조금도 티나지 않는 사람들을 봅니다
 아프리카 아이들에 대한 의료봉사에 평생을 헌신하시는 이름모를 의사선생님들
 자신과 조금이라도 연관되지 않는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쏟으시는 이름모를 의사선생님들

 저 섹시돌핀, 이름모를 의사선생님들을 존경하지만 선망하지는 못하고 않습니다
 의사선생님들의 삶에서 '낭만(浪漫) ; 질펀한 물결에서 느껴지는 감상' 이 체험되지는 않거든요

 분명 자신과 조금이라도 연관되지 않는 아프리카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은 가면(거울속의나) 이지 진짜나 ; 이기가 아닙니다

 저는 다른 종류의 가면(거울속의나)을 쓰고 싶습니다
 지금 당장 제옆에 계시는 가족, 연인, 친구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쏟는 가면(거울속의나)을 쓰고 싶습니다
 그리고 자기 가족, 연인, 친구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쏟는 일반보편의 사람들을 선망하고 있습니다
 일반보편의 삶에서 '낭만(浪漫) ; 질펀한 물결에서 느껴지는 감상' 은 얼마든지 체험되거든요

 그래요! 선망은 존경에 없는 '낭만' 이 있어요



 누구의 가면(거울속의나) 이 더 옳고 더 그른가요?
 진짜나 ; 이기가 두눈 시퍼렇게 뜨고 살아숨쉬는데 그 면전에서 가면(거울속의나) 의 시비를 가리는게 무슨 의미인지요?

 우리는 서로에게 예의를 갖추어 존대로 대합니다
 하지만 그런다고 해서 진짜나 ; 이기를 박박 긁어 완전히 지워낼순 없어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의를 갖추어 존대로 대하는 당신이 무례한 그들과 똑같지는 않아요

 예의를 갖추어 존대로 대하는 당신의 가면(거울속의나)은 무례한 그들의 가면(거울속의나)보다 100배는더 '낭만' 적이거든요
 그렇습니다. 제게 논리보다 더 우선순위는 '낭만' 입니다

 논리로 따지면야 예의를 갖추어 존대로 대하는 당신이나 무례한 그들이나 똑같아요
 근데 제게 논리보다 더 우선순위는 '낭만' 이니, 존대로 대하는 당신이 무례한 그들보다 제게만큼은 더 우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