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이 어쩌면 좋습니까
그래도 프로피리 사진보니 이뻐서 쉴드쳐줄려고 했는데 생얼보고는 포기했습니다

쿠키 사회] 트위터에서 잇따라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경솔한 언동을 일삼는 등 숱하게 구설수에 올랐던 작가 공지영이 또다시 트위터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해 빈축을 사고 있다.

 

공지영은 2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서 “큰 목사의 아들이라는 분이 할복자살 운운··· 정말”이라는 글귀를 올렸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언론개혁시민연대측이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사옥 앞에서 신문발전기금 유용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조민제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는 소식을 퍼나르면서 공지영이 자신의 생각을 덧붙인 것이다.

 

문제는 공지영이 일부 트위터에서 나도는 “국민일보 조민제 회장이 신문발전기금을 1원이라도 먹었으면 할복자살을 하겠다”라고 쓴 내용을 사실로 믿고 그대로 퍼나르는 것도 모자라, 이 같은 행동이 한심하다는 식의 반응을 남겼다는 것이다.

 

실제 국민일보에 따르면 조 회장은 이 같은 발언을 한 적이 없다. 국민일보의 한 관계자는 “문제의 발언은 조 회장이 한 것이 아니라 현장에 있던 다른 임원이 한 것”이라며 “공지영씨가 잘못된 정보를 마치 사실인양 퍼뜨려서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공지영이 트위터에서 허위사실을 전달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공지영은 4·11 총선 당일 “강남 타워팰리스 오전 투표율 78%. 저들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필사적”이라는 글을 리트윗하며 “그분들 잘 뭉치시는군요. 자신들 이익에 투표가 얼마나 중요한지 확실히 아는군요”라고 적었다. 하지만 실제 투표율은 30%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나자 공지영은 “잘못된 정보를 믿고 트윗한 건 내 잘못이다. 이런 오보가 일어날 가능성은 늘 존재한다. 그게 트위터의 생명이자 한계”라고 둘러댔다.

 

이 뿐이 아니다. 공지영은 지난 5월 “돌고래를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한 가지! 여수 엑스포에 전시된 흰돌고래쇼 입장권을 사지 말아주세요. 현재 적응 기간도 부족한 상태로 공개돼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리트윗하며 “저도 사지 않을게요”라는 멘션을 달았다.

 

이에 조용화 여수엑스포 홍보실장이 “여수엑스포에 돌고래쇼가 있나요? 저는 없는 걸로 알고 있는데 공작가님은 무슨 근거로 이런 말을 하셨을까요”라고 지적하자 공지영은 “제가 여수엑스포 홍보대사도 아니고 돌고래쇼 하는 거 제가 엑스포에 전화해보고 확인한 후 리트윗합니까? 제가 잘했다는 것이 아니라 그걸 허위사실 유포라는 제목으로 온 신문에서 기사를 싣는 것이 어이없다는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공지영은 최근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의 대선 출마 선언 장소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장소인 김해 봉화마을 ‘부엉이 바위’를 추천했다 네티즌들로부터 “악의는 없겠지만 왜 이렇게 경솔하게 트위터를 하는지 모르겠다”라는 비판을 샀다.

 

공지영은 지난해 12월 종합편성채널(종편)에 출연한 가수 인순이와 ‘피겨 여왕’ 김연아 등을 겨냥해 “개념 없다”는 식의 적나라한 표현을 써가며 거세게 비판해 논란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당시 공지영을 겨냥해 “한 때 조선일보나 중앙일보, 동아일보 등에 소설 등을 연재했으면서 저런 발언을 하다니 이율배반적”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