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명 이상의 동일 IP만 검사하자, 아니다 그 보다 소수의 동일 IP도 다 포함시키자.
30명 이상만 검사하면 압도적으로 오옥만 1위, 버뜨, 소수의 동일 IP도 포함시키면 이석기가 근소한 1위.

이 말만 들으면 뭐가 뭔지 헷갈릴 텐데 사실 간단한 겁니다.

이석기는 전국적으로 조직이 뒷받침됐죠. 그러니 전국적으로 다양한 장소에서 동일 아이피로 투표가 이뤄집니다. 동아리방에서, 학생회 방에서, 부부가 집에서, 노조가 사무실에서. 기존에 민노당이 해온 방식대로.

버뜨, 오옥만은 참여계 내에서도 별로 신망이 없더군요. 그리하여 자신의 제주 지구당 사무실에서 집중적으로 투표가 이뤄집니다. 얼핏 듣기로 이백명이 했다던가.

여기서 당권파가 나름대로 억울하다고 내세우는 근거는,

소수의 동일 아이피 투표는 기존 민노당에서 해오던 것이다. 가령 부부가 당원인 경우가 많은데 그들이 집에서 투표했다고해서 그게 무슨 문제가 있느냐. 노조원들이 노조 사무실에서 한게 뭔 문제가 있느냐.

버뜨, 오옥만을 봐라. 한장소에서 이백명이 했다는게 말이 되느냐. 정말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했다면 지구당 사무실 앞에 긴 줄이 서있었을거다. 그랬냐? 그렇다면 이건 동일 아이피 투표를 넘어 명백한 대리 투표로 봐야하지 않냐. 그것도 노골적으로 심하게!!!

이 대목에서 유시민은 이 점을 사상하고 어쨌든 동일 아이피 비율만 따져보자고!!! 하는 것이고.

당권파는 참여계의 약점 오옥만을 물고 늘어지는 것이고
비당권파는 필사적으로 오옥만을 케어하는 것이고

즉, 30명 이상만 하느냐, 소수도 하느냐는 바로 오옥만을 드러내느냐, 아니냐를 가름하는 시금석이기 때문에 쟁점이 된 겁니다.


다만 길벗님이 링크하신 유시민 글 읽다 피식. 언플에 관한한 참여계 할 말이 별로 없을 텐데요. 사전에 유출됐다? 그 점도 마찬가지.


어쨌거나 피노님 말씀대로 '축 시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