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질상태가 약해서 볼륨을 좀 높이셔야 할듯.   

 

                       매끄럽고 장중한 명곡들에 다소 물렸다면 에릭 사티의 피아노 곡들을 한번 들어볼만 하다.

 

그의 음악은 깊은 산 속에서 솟아난 샘물처럼 맑고 투명해서 세속의 거짓에 지친 정신을 정화시켜 줄 것이다.

다만 조건이 있다. 사티의 음악은 정직하지 않거나 너무 약아빠진 사람에겐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는 말도 있다.

에릭 사티(1866-1925)는 인상주의가 한창 꽃피우던 시기에 활동했으나 그의 음악은 이단으로 취급될 정도로 너무

독특해서 뒷골목 가난뱅이 예술가로 살다가 갔다. 그러나 현대로 와서 , 특히 1980년 이후 그의 음악은 대단한 대중

적 인기를 끌게 되고 특히 환경 캠페인 용으로, 혹은 상업용으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 가장 비세속적인 것이 가장

상업적 유혹의 매개물이 되다니 좀 그렇다.

 

에릭 사티 음악은 몇개의 발레 작품,, 노래 모음집을 제외하면 대부분 소품성격의 피아노독주곡으로 50여곡에

이른다. 그 가운데 3곡 연작인 이 <짐노페디>가 사티 음악의 특성을 가장 잘 드러내고 대중적으로 알려진 작품

이다. 사티 음악의 특성은 작은 악절을 반복 사용하는 단순한 기법, 매우 정적인 리듬, 움직임과 감성의 절제 혹은 배제 등으

로 요약된다. 이런 특성으로 그는 청정한 무공해음악을 만들어낸 것이다. 이 작품은 1888년 그가 22세 때 쓴 초기작품으로 다다이즘

과 밀교적 성향이 강했던 젊은 시절의 경향을 잘 보여준다.

 

  짐노페디는 고대 스파르타의 연중행사인 제전의 한 명칭으로 나체의 젊은이들이 여러날 동안 합창과 군무로 신을 찬양하던 행사

였다. 사티는 까마득한 이 고대 제전의 춤을 피아노 모음곡으로 그려낸 것이다. 그것은 다소 몽상적인 취향이긴 하나 신선한 느낌으

로 다가온다. 그의 다른 피아노곡에도 중세나 고대 유물과 이야기에서 소재를 취한 것이 적지 않다. 이 곡을 들어보면 고대 제전에서

추는 느린 춤동작의 광경이 연상되고 시공을 초월한 영혼의 울림이 아득한 천상에서 울리는 것 같다.

 

*연주는 음반으로 나온 파스칼 로제, 라인버트 리우의 것이 정평이 있으나 이 연주는 누구인지 미상이다.